더민주 완주무주진안장수 경선 잡음

여론조사 문자 발송 놓고 후보간 갈등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16/03/15 [07:00]

더민주 완주무주진안장수 경선 잡음

여론조사 문자 발송 놓고 후보간 갈등

새만금일보 | 입력 : 2016/03/15 [07:00]


 
여론조사 공표를 놓고 특정 선거구의 경선에 참여한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들간 갈등이 커지고 있다.
당내 경선을 앞두고 혼탁·과열되는 양상으로 치닫고 있어 후폭풍도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완주·무주·진안·장수 선거구 예비후보로 등록한 더불어민주당 박민수 후보는 14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여론조사에 공표에 대해 해명했다.
 
앞서 박민수 예비후보는 지난 11일 국회 일반 전화번호(02-784-69**)와 선거용 전화번호(070-7666-65**)를 이용, 수 만 통의 메시지를 보냈다.
 
메시지의 제목은 ‘더민주 경선 여론조사 결과’로 그 옆에 언론사 명칭만 첨부해 ‘박민수 39.7%, 유희태 22.0%, 안호영 21.9%’라고 적어 보냈다.
 
이 메시지는 전북 전역에 발송되면서 더민주 전북도당은 물론 완주 무진장 당원, 유권자들 사이에선 박민수 예비후보가 최종 후보로 선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박 후보는 "(제) 선거캠프에서는 한 언론조사에서 실시한 여론조사를 사실 그대로 문자 메시지로 발송했을 뿐 여론조사 내용을 조작하거나 왜곡된 사실이 없다"면서 "그러나 모 후보는 보도자료와 문자메시지를 통해 마치 공표 내용을 조작왜곡한 것처럼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경선이 진행되는 도중에 상대후보 비방으로 유권자들의 선택에 혼란을 가중시키는 행태는 반드시 배격돼야 한다"라며 "공표 내용에 해당하는 여론조사 결과 수치는 사실과 완벽하게 일치하기때문에 허위사실공표가 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이에 대해 같은 선거구 예비후보인 안호영 후보는 긴급 회견을 열고 박 후보의 여론조사결과 공표에 관한 문제점을 지적했다.
 
안 후보는 "누구든지 공표 또는 보도된 선거여론조사 결과를 인용해 알릴때는 매체명과 보도일자 등의 출처를 명확히 밝혀야 한다"라며 "또 그밖의 사항을 참조하도록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안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박민수 예비후보의 문자메시지는 이러한 내용을 생략하고 여론조사결과 공표 내용을 '더민주경선 여론조사결과'로 둔갑시켜 경선 여론조사에 참여하려는 유권자들에게 혼란을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같은 선거구인 유희태 예비후보측도 "기준이 없는 일부 언론기관의 여론조사를 당의 경선 여론 조사처럼 발표한 사례는 불법에 앞서 공정 경쟁 조차 하지 않겠다는 현역 의원의 횡포"라며 즉각적인 후보 사태를 촉구했다.
 
이처럼 여론조사 공표를 놓고 치열한 공방전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중앙당의 진상조사와 선거관리위원회의 수사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박민수 예비후보측은 이번 여론조사 공표가 공직선거법 제250조(허위사실공표죄)에 성립되지 않는다고 보고 있다.
 
그러나 공직선거법 제108조 위반으로 과태료에 해당할 수는 있다고 법률적 검토를 하고 있다.
 
반면 안호영 예비후보측은 허위사실공표죄에 해당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는 상태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완주무진장 지역 경선 후보로 박민수.안호영.유희태 등 3명을 선정했다.
 
/이인행 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