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車, 한국지형에 강한 ‘쏠라티 캠핑카’ 출시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16/05/25 [00:47]

현대車, 한국지형에 강한 ‘쏠라티 캠핑카’ 출시

새만금일보 | 입력 : 2016/05/25 [00:47]


캠핑 인구 급증으로 각종 캠핑 장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현대자동차가 전주공장 생산차종인 미니버스 쏠라티(SOLATI)를 기반으로 프리미엄 캠핑카를 선보여 주목을 끌고 있다.

쏠라티 캠핑카는 2층 침대와 씽크대, 화장실, 샤워부스, 냉장고 등 각종 편의시설을 완비해 가족 단위 캠핑객에 최적화 시킨 게 특징이다.

‘움직이는 나만의 펜션’을 모티브로 한 쏠라티 캠핑카는 또 무시동 히터와 독립 에어컨, 19인치 LED 모니터 등을 설치해 펜션 이용에 버금가는 편리하고 쾌적한 실내환경을 구축했으며 접이식 테이블과 침대 가변형 의자, 어닝(Awning) 천막(3.58×2.5m) 등을 적용해 공간 활용성과 확장성을 극대화 했다.

이에 더해 차량 지붕에 태양열 집광판을 설치해 전원 시설이 없는 곳에서도 일정 시간 동안 전기 사용에 문제가 없도록 설계됐으며 무드등과 침실조명, 바닥 간접조명 등 다양한 실내조명을 설치해 상황에 맞춰 고급스런 실내 분위기 연출이 가능토록 배려했다.

현대자동차는 라틴어로 ‘편안함’을 의미하는 유럽형 프리미엄 미니버스 쏠라티를 기본 베이스로 편의성과 공간 활용성을 극대화 해 개발한 제품인 만큼 쏠라티 캠핑카가 가족 단위 캠핑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복잡한 국내 도로 여건 상 트레일러 타입이 대다수인 캠핑카 이용이 쉽지 않아 그동안 이용을 망설여 온 캠핑족들이라면 승합차보다 약간 커 운행이 부담스럽지 않은 쏠라티 캠핑카가 최선의 선택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쏠라티 캠핑카 외에도 이번에 넓은 실내공간과 다양한 의료장비 수납이 가능한 ‘쏠라티 앰뷸런스’, 어린이 전용시트(23인승 限)와 전동스텝 등을 장착한 ‘쏠라티 어린이버스’, 최대 4개의 휠체어(옵션에 따라 다름)를 실을 수 있는 ‘쏠라티 장애인차’, 냉동/냉장품 운송에 용이한 ‘쏠라티 냉장밴’, 일반 화물 운송에 용이한 ‘쏠라티 윈도우밴’ 등 다양한 특장모델도 함께 선보인다.

쏠라티 캠핑카의 가격은 1억990만원이며 앰뷸런스는 8,490만원~9,920만원, 어린이버스 6,430만원~6,700만원, 장애인차 7,350만원, 냉장밴 6,790만원, 윈도우밴 5,920만원이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쏠라티 캠핑카 등 특장모델 출시를 기념해 서울, 대전, 대구, 부산 등 전국 주요 지역에서 차량 전시 및 로드쇼, 현장 이벤트 등을 진행해 고객들이 쏠라티의 다양한 모델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유성수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