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도시 국제금융타운 조성 ‘청신호’

금융타운 용지에 회의 전시 숙박시설 가능 도시관리계획 변경…타당성조사 등 행정절차 속도감

이대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1/31 [09:41]

혁신도시 국제금융타운 조성 ‘청신호’

금융타운 용지에 회의 전시 숙박시설 가능 도시관리계획 변경…타당성조사 등 행정절차 속도감

이대기 기자 | 입력 : 2020/01/31 [09:41]

 

전북혁신도시 국제금융타운 조성 용지에 컨벤션과 호텔 등이 들어설 수 있는 길이 열리면서 전북 국제금융센터 건립을 향한 전북도의 행보가 한층 빨라지게 됐다.
전북도는 전북 금융산업 육성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전북 금융타운조성 관련 도시관리계획 변경안이 최근 전주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심의회를 통과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심의회를 통과한 도시관리계획 변경안은 혁신도시 금융타운조성(클러스터9, 클러스터11) 용지에 ‘국제회의산업 육성에 관한 법률’에 따른 회의시설, 전시시설, 숙박시설 건립이 가능하도록 용도를 추가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이에 따라 도가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전북 국제금융센터 건립에 대한 타당성조사와 투자심사 등 행정절차 진행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전북 금융타운 조성사업은 3만 3,000㎡ 부지에 사업비 2,000여억원을 투자해 금융센터·전시·회의·숙박시설을 건립하는 사업으로 내용과 규모에 따라 단계별로 진행될 예정이다.
1단계 사업은 자산운용사와 금융기관들의 사무공간 등 시급성을 요하는 금융센터 건립에 방점을 두고 있다.
전북 국제금융센터는 총사업비 1,218억원을 들여 대지면적 약 1만2,000㎡, 연면적 약 3만 7,000㎡에 지하 2층, 지상 11층 규모로 건립 추진 중이다.
현재는 타당성조사와 지방재정 투자심사 등 행정절차를 앞두고 있다.
이후 진행될 2단계 사업에서는 민간자본을 유치해 호텔과 전시 회의시설 등을 잔여 부지에 조성할 예정이다.
도 나석훈 일자리경제본부장은“이번 심의회 통과로 금융센터 건립이 속도를 내고 금융타운 조성에도 청신호가 켜졌다”며“앞으로 전북금융타운이 조성되면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와 연계한 금융기관 입주, 국제회의와 대규모 컨벤션 유치 등 전북도 금융산업 육성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