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한옥마을 한옥주택 수선 지원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2/19 [16:44]

전주시, 한옥마을 한옥주택 수선 지원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2/19 [16:44]

 

국가 관광거점도시 전주시가 대표관광지인 전주한옥마을의 정체성을 확보하고 거주민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노후화된 한옥주택의 수선을 지원키로 했다.
시는 올해 한옥주택 보존을 위한 2억원의 예산을 투입시켜 오는 27일부터 ‘2020년 한옥주택 수선비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전주시 한옥보전 지원 조례’에 따라 한옥단독주택의 수선이나 대수선의  경우 공사비의 3분의 2 범위에서 최대 2,000만원까지 지원하며, 전통담장 등 경관시설물 공사에는 용도에 상관없이 최대 800만원까지 지원하는 한옥 수선 보조금 사업을 추진한다.


지원대상은 한옥마을에서 실제 거주하는 주민들로 대상의 선정은 한옥의 형태, 보존가치 등의 적정성 여부를 확인 후 공정성 확보를 위해 20인의 전문가로 구성된 전주시 한옥보전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사업신청을 원하는 거주민은 이달 27일부터 전주시 한옥마을지원과로 신청하면 되며, 신청 문의가 오면 시에서 현장을 직접 방문해 사업안내 및 신청서 배부 등을 진행키로 했다.


시는 이번 수선 보조금 지원 사업을 통해 노후화된 한옥들의 지붕 누수를 해결하고 창호 등을 개선할 수 있는 실질적인 공사비를 지원해 거주환경 개선은 물론 한옥 목재의 부식을 방지해 구조안전까지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앞서 시는 2003년부터 2012년까지 신축, 증ㆍ개축 등에 한옥 수선비로 51억원을 지원해왔으며, 2018년부터는 지붕보수, 담장 개선 등에 한해 3억원을 투입해 23개소 수선을 추진해왔다.


김용태 한옥마을지원과장은 “전주한옥마을은 도심 속에 위치한 우리나라 최대 규모의 한옥주거지로 살아있는 한옥건축 박물관이라고도 볼 수 있다”며 “한옥은 전주한옥마을의 정체성과 주거문화의 다양성을 지키는 중요한 건축자산인 만큼 한옥이 지속적으로 보전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조세형 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