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동산천, ‘강따라 자연따라 걷는 하천’으로 변신 중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2/21 [15:50]

익산 동산천, ‘강따라 자연따라 걷는 하천’으로 변신 중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2/21 [15:50]

 

익산시가 웅포면 일대 2km에 달하는 동산천에 총 32억원을 들여 2021년까지 완공을 목표로 자연과 함께 걷는 풍요로운 하천 조성을 위한 정비에 한창이다.

20일 시에 따르면 하천 정비를 통해 홍수 등 자연재해를 예방하고 친수공간 등을 조성해 주민에게 편의를 제공할 계획이다.

 

2019년 착공한 동산천 정비사업은 지난해 토지매입 및 보상등 행정절차를 마쳤고 올해부터 제방 및 홍수방지벽, 하천 호안공 설치, 교량 재가설을 추진하는 등 본격적인 사업 궤도에 올랐다. 

시는 2021년 완공시 하천 기능이 회복되고 하천 환경이 개선돼 홍수 예방은 물론 시민들의 새로운 휴식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헌율 시장은 "재해 예방 뿐 아니라 하천을 주변경관과 조화롭게 정비해 주민과 공존할 수 있는 아름다운 소하천으로 가꿔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최두섭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