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전주공장 노조 “상용차 산업위기 해소에 정치권·전북도 나서라 ”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3/19 [20:55]

현대차 전주공장 노조 “상용차 산업위기 해소에 정치권·전북도 나서라 ”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3/19 [20:55]

 

현대자동차 전주공장 노동조합이 전북 상용차 산업위기 해소를 위해 지역 정치권과 전북도가 나설 것을 촉구했다.

현대자동차 전주공장 노조는 18일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전주공장 생산의 70%를 차지하는 트럭 공장은 지속된 위기로 2018년 울산공장과 남양연구소, 기아차 광주공장까지 조합원을 보내는 등 고용불안에 내몰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다수의 대형트럭 등을 출시했지만 선진시장 진출의 어려움과 높은 관세 때문에 완성차 수출이 막혀 있다"며 "지난 2014년 6만9,000여 대를 정점으로 생산량이 줄어들어 올해는 4만 대까지 떨어지게 됐다"고 전주공장의 위기감을 표했다.

또한“우리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수년간 연구개발 투자 확대와 픽업트럭 투입, 소형트럭 물량이관 등을 요구했다”며 “하지만 승용중심인 현대차 그룹에서 상용차에 대한 경영진의 인식은 협소하기만 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전주공장 현실은 2015년 연구소를 남양으로 이전하면서 약속한 올해 10만대 생산공장 완성약속은 물거품이 됐다”며 “전주공장 고용안정과 도내 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는 지난해 합의사항인 픽업트럭 생산을 최고 경영진이 결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조는 “절박한 심정으로 지역정치권과 전북도에 강력히 호소한다”며 “도내 경제를 책임지고 있는 상용차 전문공장인 전주공장 고용위기 해소를 위해 노·사·민·정 협의체 구성과 노·사 합의한 픽업트럭 전주공장 생산을 위해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이인행 기자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3' and wdate > 1588642103 ) and onoff='1'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