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발(發) ‘착한 임대운동’ 102명 추가 동참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3/24 [20:53]

전주발(發) ‘착한 임대운동’ 102명 추가 동참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3/24 [20:53]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코로나19 극복정책으로 자리매김한 전주발(發) 착한 임대운동에 지역 내 건물주 102명이 추가로 동참하면서 상생분위기가 갈수록 확산되고 있다.
이로써 2월 12일 전주한옥마을 건물주 14명이 첫발을 뗀 착한 임대운동은 이후 주요 상권을 비롯한 전주 전역의 상가 건물주 64명이 임대료 인하에 동참한데 이은 지속적인 참여로 총 180명에 달하고 있다. 이들의 임대료 인하로 468개 점포 영세 소상공인들은 임대료 인하 혜택을 받게 됐다.
24일 김승수 시장과 이중본 김연님 대표를 비롯한 102명의 건물주(333개 점포)들은 코로나19를 조기에 극복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착한 임대운동에 동참하는 상생 선언문을 체결했다. 선언문 체결은 코로나19 피해 확산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서로 마주하지 않는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건물주들은 상생 선언문을 통해 코로나19 발생 이후 소비위축 탓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 소상공인들의 안정적인 경제활동을 위해 임대료 10% 이상을 인하하는데 노력키로 했다.
또 더 많은 건물주의 참여를 독려하는 등 상생정신을 확산시키고 사회적 연대를 통해 코로나19를 극복해나가는 전주 만들기에 지속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그간 착한 임대운동에 참여한 180명의 건물주의 임대료 인하비율은 10% 이상이 108명(60%)으로 가장 많고 20% 이상 29명(16.1%), 5% 이상 7명(3.8%), 기타 36명(20%) 등이다. 이로 인해 급격한 매출 하락 등 힘든 경제활동 중에 있는 468개 점포 영세 소상공인들이 인건비 등 고정된 지출에 대한 부담을 일부 덜 수 있게 됐다.
이와 관련해 시는 건물주와 영세 소상공인 간 상생할 수 있는 문화를 만들어가고 공동체가 활성화되도록 다각적으로 지원키로 했다. 정부 역시 착한 임대인들의 임대료 인하분 50%를 소득세와 법인세에서 감면키로 하면서 전주발 착한 임대운동에 화답했다.
김승수 시장은 “나보다 더 어려운 시민들을 위해 마음을 열어준 건물주 여러분께 경의를 표하고 싶다”면서 “시민들의 따뜻한 마음과 마음을 잇는 사회적 연대로 총체적인 위기를 반드시 돌파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조세형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