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농협, 종합업적 최우수사무소 방문 시상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3/31 [09:51]

전북농협, 종합업적 최우수사무소 방문 시상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3/31 [09:51]


전북농협이 30일 2019년 농·축협 종합업적 최우수 사무소를 방문해 시상식을 진행하고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농·축협 종합업적평가 시상식은 농협중앙회 대의원회(서울 본부)시 개최되나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자 수상 사무소를 직접 방문, 간소하게 진행됐다.


농·축협 종합업적 평가는 경제, 신용, 교육지원 부문 등 종합적인 사업을 평가해 경영우수 사무소를 선정하는 제도로, 전북농협은 지난 2019년 완주 소양농협(조합장 유해광), 남원 지리산농협(조합장 정대환), 익산원예농협(조합장 김봉학)이 그룹별 1위를 달성해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이 밖에도 부안 남부안농협(조합장 최우식), 금마농협(조합장 백낙진), 삼기농협(조합장 박기배), 백운농협(조합장 신용빈), 임실치즈농협(조합장 설동섭)이 각각 우수사무소로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박성일 전북농협 본부장은“농업인에게 봉사하고 고객들에게 행복을 주기 위해 전북 관내 농·축협 임직원들이 최선을 다한 결과”라며“코로나 19로 인해 어려워진 경영환경을 극복해 농업인을 위한 지도·환원사업에 더욱 힘써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형권기자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