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일자리 안전벨트’고용위기 극복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4/27 [16:41]

전북 ‘일자리 안전벨트’고용위기 극복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4/27 [16:41]

 

 

군산발 고용충격과 코로나19 악재가 겹친 고용위기를 헤쳐나가기 위한 전북도와 고용노동부의 초대형 고용안정사업이 본격화된다.

전북도는 27일 고용노동부, 익산시, 김제시, 완주군과 함께 5년간 1,000억원 지원, 신규 일자리 1만개 창출을 골자로 하는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의 효율적인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도청 종합상황실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는 고용노동부 이재갑 장관, 송하진지사, 정헌율 익산시장, 박준배 김제시장, 박성일 완주군수를 비롯해 고용노동부 관계자 및 사업참여 수행기관 관계자 등 30여 명이 참석했고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유기적 협력체계를 공고히 하기로 했다.

2020년도 고용노동부 신규사업인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사업’은 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되지 못했으나 코로나19 등으로 고용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과 대규모 구조조정이 예상되는 지역을 선제적으로 지원해 고용충격을 완화하고자 하는 사업이다.

특히 이번 협약식은 지난 2월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 우선협상 대상에 선정된 후 고용노동부 및 한국고용정보원의 4차례에 걸친 컨설팅을 마치고 4월 21일 최종 선정됨에 따라 개최됐다.

확정된 사업계획에는 △상용차 클러스터 중심의 주력산업의 위기극복△고용성장산업인 농식품산업 고도화를 통한 더좋은 일자리 창출△신산업 분야의 투자유치, 창업지원, 인력양성을 통해 신일자리 창출 등을 포함하고 있다.

또 △고용안정 거버넌스 구축 등에 향후 5년간 1,000억원 투자 △安정적?新일자리 1만개 창출 목표를 담고 있어 위기에 직면한 지역사회에 큰 힘이 될 전망이다.

이를 위해 상용차산업이 자체 경쟁력을 갖춰 고용을 유지해 나갈 수 있도록 거래선 다각화·제품 다변화를 도모하고 자동차 산업의 유휴인력에 대해서는 고용성장산업인 농식품 산업으로의 전직을 지원한다.

아울러 미래 신기술 자동차 산업 육성을 통해 양질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코로나19로 침체되어 있는 지역경제에 든든한 밑거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도는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사업'을 통해 신산업을 육성하고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통해 코로나19발 고용위기를 극복하고 전북경제의 청사진을 만들어간다는 복안이다.

도는 먼저 코로나 19로 인한 고용불안정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전북고용안정사업단의 공식 구성 전에 일자리경제정책관을 중심으로 TF팀을 우선 구성해 사업을 조기에 추진할 예정이다.

추후 5월중에는 전북고용안정사업단을 정식으로 구성하고 총괄사무국을 자동차융합기술원 내에 설치 효율적인 사업관리 체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앞서 도는 지역의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익산·김제·완주와 컨소시엄 구성협약을 맺고 지난해 12월부터 수십차례의 분야별 워킹그룹 회의와 사업계획서 컨설팅을 통해 중장기적 로드맵을 설정했다.

도는 이를 바탕으로 현장의 애로를 중심으로 기존 일자리사업의 한계점들을 해소하기 위한 기업지원, 창업지원, 인력양성, 고용환경개선, 고용서비스지원 등 새로운 패키지 프로그램을 구체화 해왔다.

송하진 지사는“이번 공모를 위해 고용전문가 뿐만 아니라 산업전문가, 통계전문가 등 지역의 역량을 총동원하고 중앙 단위의 일자리정책 자문단 및 전문가의 협의체를 활용한 다양한 의견을 청취해서 완성도 있는 사업계획을 수립했다”며 “지역이 주도적으로 중장기 일자리 사업을 계획·추진해 청년이 떠나지 않는 전북을 만들고 코로나19로 인한 지역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