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말 기준 교통사고 사망자, 전년 동기대비 8.4% 감소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5/21 [16:53]

4월말 기준 교통사고 사망자, 전년 동기대비 8.4% 감소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5/21 [16:53]


지난 4월말 기준 교통사고 사망자가 전년 동기대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와 경찰청은 21일 올해 4월말 기준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전년 동기(2019.1~4월, 1만37명)에 비해 8.4% 감소한 950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특히 전년 동기에 비해 보행자(△13.6%), 고령자(△18.1%), 화물차(△19.0%) 사망사고는 크게 감소한 반면 음주운전(△1.0%)은 소폭 감소했고 이륜차(13.0%)와 고속도로(5.4%) 교통 사망사고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항목별로 보면 보행 중 사망자는 357명으로 전년 동기(413명) 대비 13.6% 감소했고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 수의 37.6%를 차지했다.
보행 중 사망자 중 횡단보도 외에서 발생한 사망 사고(무단횡단)도 31%(111건)를 차지, 보행자의 법규 준수도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65세 이상 고령 사망자는 390명으로 전년 동기(476명) 대비 18.1%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13세 미만 어린이 사망자는 6명으로 전년 동기(8명) 대비 25% 감소했으며 음주운전 사망사고는 98명으로 전년 동기(99명) 대비 1.0% 소폭 감소, 음주 운전의 위험성에 대한 국민들의 경각심과 예방 노력이 더욱 필요 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로 음식 주문 등 배달 서비스가 증가, 오토바이 등 이륜차로 인한 교통사고 사망자는 148명 발생해 전년 동기(131명) 대비 13.0% 증가했으며 같은 기간 이륜차로 인한 교통사고 건수도 5.9%(5,715→6,055건) 증가했다.


지역별로 1~4월 간 전년 동기 대비 강원(△58.3%), 인천(△50.0%), 제주(△31.0%), 대구(△27.8%), 경북(△23.5%) 등이 큰 폭으로 감소한 반면 광주(100.0%), 울산(16.7%), 경남(11.1%), 충남·대전(9.5%), 부산(8.6%) 등은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증가 하고 있어 지자체 및 지방 경찰관서 등 차원의 교통안전 강화 노력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4월말까지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지난 2년간 20% 감소 해온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올해도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으나 그간 큰 폭으로 감소해 왔던 음주운전 감소율이 낮고, 이륜차·고속도로 사망사고가 증가하는 등 발생 특성이 예년과 상이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부는 교통사고 사망자가 크게 증가한 지자체에 대해서는 관계부처 합동 점검을 실시해 교통안전을 보다 강화하도록 독려해 나갈 계획이다.


국토교통부와 경찰청 관계자는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국민적 관심과 참여, 일선 지자체·경찰관서의 노력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면서 “평소 국민의 음주운전 금지, 교통 법규 준수 및 도심부 안전속도 5030참여 등 선진적 교통문화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강조했다.
/박형권기자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