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코로나 위기 극복 토론장 마련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5/21 [17:16]

道, 코로나 위기 극복 토론장 마련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5/21 [17:16]

 

전북도는 21일 전북테크노파크 2층 회의실에서 중소기업분야 애로사항 및 현장 의견을 청취하고 보완책을 강구하기 위해 ‘경제 활력화 실무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번 실무위원회는 지난 7일 전북도 포스트 코로나19 종합대책 발표에 따른 후속조치로 ‘경제 활력화 비상대책위원회’가 꾸려짐에 따라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도 기업지원과 및 기업 CEO, 기업지원 유관기관, 학계 등 실무자 중심으로 중소기업분야 현장의견을 청취 좀 더 현장 중심의 추가적인 대책 발굴을 위해 '실무위원회'를 구성 운영하게 된 것이다.

15명의 실무위원이 참석한 이번 실무위원회에서는 올해 2회 추경까지 반영된 경영안정자금 확대, 특례보증 연계 코로나19 특별자금 지원, 정책자금 거치기간 연장, 기술인력 유출방지 지원금 사업 등 추진에 대한 현장 의견을 청취하고 기업지원방안에 대한 추가적인 대책 발굴을 위한 자유토론으로 진행됐다.

이날 논의된 의견들은 오는 6월에 개최될 ‘경제 활력화 비상대책위원회’ 안건으로 상정 중소기업 성장촉진 지원 및 전북도 경제산업 활성화 추진을 위한 추가적인 대책 마련을 위해 중점 논의할 계획이다.

도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춰 중소기업체의 경영애로 해소 및 경쟁력·자생력 제고 지원,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문화 확산 등 신 트렌드 수요가 반영된 신규 사업 및 국가예산 사업 발굴에도 적극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실무위원회’ 위원장인 이남섭 기업지원과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경제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실무위원회가 역할을 해주길 바라고 도내 제조업이 활력을 찾고 위축된 지역경제를 활성화 시킬 추가적인 대책들이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