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군, 공공건축에 품격을 불어 넣다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5/22 [15:05]

무주군, 공공건축에 품격을 불어 넣다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5/22 [15:05]

 

무주군이 지역의 환경과 경관, 주민편의를 고려한 품격 있는 공공건축 조성에 나서기로 했다.

22일에는 군청 대회의실에서 지역 건축사와의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황인홍 무주군수를 비롯한 관내 건축사무소와 2020년 시설지원 대상사업의 설계사 및 시공사, 그리고 건설과 시설지원팀을 비롯한 담당부서 관련 공무원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영남대학교 건축학과 도현학 교수로부터 “무주다운 공공건축(공공건축 품격있는 도시만들기)”를 주제로 한 강의를 듣고 무주군 경관기본계획수립(건축물 경관설계지침 등)에 관한 내용을 공유하는 등 상호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또 경기도 이천에서 발생한 대형 화재 사례 등을 기반으로 한 안전관리 교육도 진행돼 큰 관심을 모았다. 

 

황인홍 군수는 “반딧불이가 살아 숨 쉬는 자연의 나라 무주의 결을 지켜나가는 것이 곧 무주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길”이라며 “이 자리가 무주다운 무주, 품격 있는 공공건축의 틀을 잡기 위해 전문가들의 역량 증진을 도모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신대섭 건축사는 “단순히 건물 하나를 짓는 게 아니라 무주다운 무주를 완성해 간다고 생각하니 마음가짐도 새롭다”라며 “무주공공건축의 한 획을 긋는다는 생각으로 아름답고 실용적인 건축물을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군에 따르면 올해 군에서 추진하는 시설지원 대상 사업은 △무주가족센터 건립 △당산 · 죽산 공영주차장 조성 △마을 공동수집장 구축 △동부권 임산물 물류터미널 조성 △군립요양병원 건립 △과학영농실증포 운영 △예체문화관 새단장사업 등 33건으로 414억여원이 투입된다.   
 
조영자 팀장은 “9개 실과소가 주축이 돼 추진하는 신 · 증축, 리모델링, 시설보수 등 시설지원 사업들이 수요맞춤형 공공건축으로 완성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무주군은 지난 1996년부터 12년 간 '정기용 무주 공공건축 프로젝트'를 진행, 무주등나무운동장을 비롯한 읍면 행정복지센터, 무주IC만남의 광장, 반디랜드 등 32곳을 완성시켰다.

최근 공공 건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해당 건축물들은 전국의 건축학도는 물론 일반인들의 답사 명소가 되고 있다. /정을윤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