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군, 명품숲길 조성 박차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5/25 [15:18]

무주군, 명품숲길 조성 박차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5/25 [15:18]

 

무주군이 무주읍 오산리 일원 향로산 숲길(약수터-정상-북고사, 13.3km) 조성에 나섰다.

군은 등산객들의 안전한 산행을 돕고 금강맘새김길을 비롯한 자연휴양림을 연결하는 명품숲길을 탄생시킨다는 계획이어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등산로 유지관리 전담 인력을 운영 중인 군은 오는 6월까지 △향로산 숲길 구간의 미끄럼 사고 위험이 큰 고무패드를 제거하고 △노후 목책 · 계단 제거 후 재설치 △바위 구간 데크 설치 △안내판 및 방향표지판 점검 및 설치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김승준 팀장은 “향로산(420m)은 시가지 인근에 위치해 있고 걷기 구간이 완만해 평소 주민들의 이용이 잦은 곳”이라며 “등산객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정비해서 향로산이 ‘우리 동네 명산’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생활 속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 이후 증가하고 있는 산행 및 트래킹 등의 야외활동이 안전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세심한 관심을 기울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군은 무주읍 마항산을 비롯한 무풍면 대덕산, 설천면 민주지산, 안성면 어둔봉, 부남면 조항산 등 15개 산 등산로(65.8km)에 대한 대대적인 정비도 진행한다.

군에 따르면 현재 산길 구간마다 산악리본을 설치하고 있으며 파손된 등산로 복구와 점검을 병행하고 있다.

6월 초부터는 등산로 예초작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주민 이모씨는 “코로나19 때문에 회식이나 모임이 줄어드니까 아무래도 개인시간이 많아졌다”라며 “요즘은 주로 동네 산을 찾고 있는데 안전하게 다닐 수 있도록 점검도 하고 정비를 해준다고 하니 반갑다”라고 전했다.   

 

한편 무주군은 산림 규모가 전체 면적의 82%를 차지하는 대표 산림 군으로 산림의 자원가치를 높이기 위해 올 한 해 총 6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숲 가꾸기와 임산물 생산, 산림관광 등 다양한 분야 사업들을 추진한다. /  무주=정을윤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