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대표 고창 고구마, 이마트와 손잡고 완판 신화 쓴다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5/26 [15:26]

대한민국 대표 고창 고구마, 이마트와 손잡고 완판 신화 쓴다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5/26 [15:26]

 
대한민국 명품 고구마인 ‘고창 고구마’가 신세계 이마트와 손잡고 완판 도전에 나선다.

고창군과 신세계 이마트측에 따르면 오는 28일부터 7일간 국내 이마트 전 매장에서 ‘고창 못난이 왕고구마(박스당 2kg)’를 7,980원에 판매한다.

 

이는 현재 이마트에서 판매하고 있는 일반 밤고구마 상품 대비 30%이상 저렴한 가격이다.

작고 예쁜 한 입거리 고구마는 소비자들에게 인기지만 크기가 큰 왕/길쭉이 등 이른바 ‘못난이 고구마’의 경우 상품성이 떨어져 가공용으로 주로 사용된다.

 

총생산량의 35%를 차지하는 왕/길쭉이 고구마는 판로 한계로 재고가 쌓이고 있다.

고구마 말랭이, 분말, 스틱 등 가공 처리를 통해 소비하지만 여전히 수요가 공급을 따라가지 못하는 실정이다.

 

여기에 최근 코로나19에 따르면 학교급식 연기 등 식자재 사업 부진 등으로 고구마 농가의 어려움이 컸다. 이에 이마트 측은 개당 300~600g의 고창 못난이 왕고구마 총 5만박스(100톤)를 긴급 공수했다.

 

김갑곤 이마트 채소바이어는 “앞으로도 지역 농가를 도울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고창군도 지난해 11월 유기상 고창군수와 조규철 고창군의회 군의장, 서재필 고창황토배기청정고구마연합 영농조합법인 대표가 ‘고구마 가공산업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하고 소규모 고구마 재배 농가를 적극적으로 돕고 있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농가와 업체가 상생하며 대한민국 고구마 주산지로의 명성을 널리 알릴 수 있는 다양한 사업마련을 위해 혼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신익희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