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읽고 싶은 책 동네 서점에서 대여하세요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6/29 [15:46]

정읍시, 읽고 싶은 책 동네 서점에서 대여하세요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6/29 [15:46]


정읍시가 내달 1일부터 ‘희망도서 바로대출 서비스’를 시행한다.

‘희망도서 바로대출 서비스’ 사업은 시민이 읽고 싶은 책을 가까운 지역 서점에서 바로 대출받아 읽고 반납하는 시스템이다.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서점을 활성화하고 시민들의 독서 문화생활을 지원한다는 취지다.

앞서 시는 지난 5일 보람서점·일등도서·제일서점 3곳과 희망도서 바로대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에 따라 시민들은 읽고 싶은 책이 정읍시립중앙도서관에 없는 경우 정읍시립도서관 홈페이지에 접속해 희망 도서를 신청하면 지정한 서점에서 3일 이내 책을 받아 볼 수 있다.

기존 도서관에서 희망 도서 신청 후 대출받기까지 한 달 이상 걸리던 시간을 크게 절약하게 있게 된 것이다.

 

대출 가능 권수는 1인 월 3권이며 10일간의 대출 기간이 끝난 후 서점에 반납하면 된다.

대출 시 정읍시립도서관 도서 회원증을 지참해야 한다.

단 교과서, 수험서, 잡지, 컬러북, 스프링북, 만화, 정가 5만원 초과도서, 발행된 지 5년이 넘은 도서 등은 신청이 제외된다.

 

도서관 관계자는 “앞으로도 시민이 어디서나 편하게 책 읽을 수 있는 환경 조성에 앞장서겠다”며 “지역 서점과의 협력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광욱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