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미륵사지·왕궁리 유적, 야간 경관조명 본격 가동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6/29 [15:50]

익산 미륵사지·왕궁리 유적, 야간 경관조명 본격 가동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6/29 [15:50]

 

문화재청과 익산시가 정부 혁신사업의 하나인 ‘백제역사유적지구 보존·관리’에 따라 추진된 익산 미륵사지와 왕궁리 유적 야간 경관조명 설치사업을 마무리하고 29일부터 익산 미륵사지와 왕궁리 유적에 야간 경관조명을 본격적으로 가동한다.

 

이번 야간 경관조명 가동으로 관람객들은 백제 무왕과 선화공주의 사랑 이야기와 함께 무왕의 큰 꿈이 간직된 익산 미륵사지와 왕궁리 유적을 밤에도 안전하게 관람할 수 있게 됐다.

 

동아시아 최대 규모 사찰 중 하나인 익산 미륵사지 석탑(국보 제11호)과 국내 유일의 백제 왕궁터로 확인된 익산 왕궁리 유적(사적 제408호)에는 미륵사지 석탑을 비롯해 당간지주, 세 개의 탑과 세 개의 금당이 있는 사찰 배치를 확인할 수 있는 건물터, 왕궁 내 대규모 건물터들과 이를 둘러싼 담장, 정원 유적, 후원 그리고 왕궁이 폐한 뒤 세워진 익산 왕궁리 오층석탑(국보 제289호) 등 백제의 역사와 문화를 알 수 있는 진귀한 유적들로 가득하다.

 

이에 석탑 복원 등으로 최근에 방문객이 급증함에도 불구하고 밤에는 너무 어두워 관람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따라서 주요 유적과 탐방로를 중심으로 조명을 설치하며 문화재위원회의 검토를 수차례 거친 끝에 세계 유산에 걸맞은 품격 있는 야간 경관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

 

문화재청과 익산시는 이번 야간경관조명 설치로 인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경제를 회복하고 정부의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에서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최두섭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