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립국악단 창극‘시르렁 실겅 톱질이야!’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7/03 [16:43]

남원시립국악단 창극‘시르렁 실겅 톱질이야!’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7/03 [16:43]

 

남원시립국악단의 2020년 새 작품 ‘시르렁 실겅 톱질이야!’가 4일 개막공연을 시작으로 9월 26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안숙선 명창의 여정에서 펼쳐진다.


24일부터 8월 29일까지 성수기 한 달 간은 금요일 추가공연도 예정돼있다.


남원시립국악단은 한옥자원활용 야간상설공연의 일환으로 지난 2013년부터 7년 동안 창극을 선보였으며 올해는 안숙선 명창의 여정의 개관을 기념해 광한루원에서 안숙선명창의여정으로 공연장을 옮겼다.


2020 한옥자원활용 야간상설공연 남원창극 ‘시르렁 실겅 톱질이야!’는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침체된 사회 분위기와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관객이면 누구나 50% 할인하는 ‘착한할인’을 진행한다.


미취학 아동,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 계층 등을 대상으로 무료 관람의 폭도 넓혔다.


첫 공연은 무료로 진행되며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객석 간 띄어 앉기를 실시하고 관객 수는 선착순 50명으로 제한했다.


남원시립국악단은 이 밖에 관객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발열 체크, 손소독제 비치, 방문자 명단 작성 등 공연 관람 시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할 계획이다.


이번 창극은 형제애와 나눔, 보은의 정신을 담고 있는 판소리 흥부가를 박타는 대목을 중심으로 관객과 적극적으로 호흡할 수 있도록 재구성했다.


판소리가 가지고 있는 특유의 익살과 해학을 살렸으며 박이 터질 때마다 남원시립국악단의 화려하고 다양한 퍼포먼스가 펼쳐진다.


여기에 라이브 민속악 반주를 더해 관객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전망이다.


특히 박을 탈 때마다 금은보화가 쏟아지는 흥부 박타는 대목은 코로나19로 인해 지친 관객들에게 대리 만족을 선사한다.


반대로 놀부가 박을 탈 때 노인과 장비가 나타나 혼 줄을 내는 장면은 스트레스가 시원하게 풀리는 카타르시스와 함께 권선징악의 교훈을 전한다.


이환주 시장은 “공연할인과 무료관람의 폭을 넓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전 국민의 노력을 응원하며 문화 소외계층의 공연 향유 기회가 확대되길 기대한다”며“전통 예술의 보편성 확보와 생활화로 남원만의 정체성을 발현할 수 있는 특화된 공연물을 제작 보급해 지역 이미지를 재생산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연 예약은 인터파크티켓 및 현장 발권으로 이뤄지며 자세한 공연문의는 전화(063-620-6167)또는 남원시립국악단 블로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권희정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