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임실서 공조 폐기물 무단투기자 검거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7/09 [16:18]

임실군-임실서 공조 폐기물 무단투기자 검거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7/09 [16:18]

 

 
임실군과 임실경찰서의 적극적인 협업과 집요한 추적에 폐기물 무단투기 행위자가 신속히 검거, 행정과 수사기관의 찰떡 공조가 주목받고 있다.

 

군에 따르면 지난 7일 임실경찰서는 덕치면의 한 임야에 장어 사체 15톤을 무단으로 버린 혐의(폐기물관리법 위반)로 폐기물 중간처리업자 A씨를 검거해 조사 중이다.

 

군이 최초 폐기물 신고를 접수한 건 지난 달 16일로 부적정처리폐기물 신고를 받고 즉시 현장에 출동했다.

 

당시 군 청소위생과 관계자들은 당일 즉시 현장을 확인하고 행위자 수색 관련 증거나 단서의 훼손을 최소화하며 주변 지역의 환경오염을 예방하기 위해 투기된 폐기물 상부를 비닐로 차단하는 방수 작업을 실시했다.

 

이어 투기 의심 차량에 대한 CCTV 확인 작업 후 다음날인 17일 임실경찰서에 관련 수집 자료를 전달, 정식 수사를 의뢰했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사안의 심각성과 중요성을 보고 곧바로 현장 감식과 CCTV 확인 작업 등의 보강 수사를 통해 무단투기 행위자를 단시일 내 검거하는 데 성공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폐기물 처리 비용을 아끼기 위해 무단으로 버렸다고 시인, 폐기물 위탁업자들도 추적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가운데 군은 범인이 검거된 만큼, 주변지역 환경오염을 우려해 9일부터 10일까지 2일간 폐기물을 모조리 반출·처리할 방침이다.

 

심민 군수는 “집요한 추적으로 신속하게 범인을 검거, 지역 환경오염 방지와 무단투기 행위에 경종을 울려 준 임실경찰서 담당 수사관들에게도 감사의 뜻을 전한다”며 “앞으로도 행정과 경찰이 적극 협업하여 폐기물 무단 투기로부터 임실군이 청정지역으로 지켜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철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