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호 수소 시내버스, 전주시 달린다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7/29 [17:17]

대한민국 1호 수소 시내버스, 전주시 달린다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7/29 [17:17]

 

 

대한민국 그린뉴딜을 이끌어갈 친환경 수소 시내버스가 국내 최초로 전주를 달리게 됐다.

국내에서 수소 시내버스가 시범사업으로 운행된 적은 있지만 성능 및 구조개선 등을 거친 완성형 수소 버스가 운행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주시와 현대자동차는 29일 전주시장실에서 김승수 시장과 현대자동차 이인철 상용사업본부장, 전주시내버스공동관리위원회 문용호 이사장, 호남고속 김병수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양산형 1호 수소 시내버스 전달식을 가졌다.

이날 전달된 버스는 현대자동차가 2019년 시범사업을 거쳐 성능과 내구성을 대폭 향상시켜 생산한 첫 양산형 수소 시내버스로 30일부터 송천동 공판장과 양묘장을 오가는 103번 노선에 투입될 예정이다.

시와 현대자동차는 앞서 노후화된 기존 시내버스를 친환경 수소 시내버스로 매년 15대 가량을 교체키로 하는 협약을 체결한 상태이며, 이 협약에 따라 오는 2024년까지 전체 시내버스의 20%에 해당하는 80여 대의 수소 시내버스가 전주시를 누비게 된다.

시는 수소 시내버스가 운행되면 갈수록 심각해지는 미세먼지 발생을 줄이고 대기환경을 개선하는 데도 효과적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는 수소버스는 운행 시 유해가스를 배출하지 않고 오로지 물만 배출하면서 외부 공기를 차내로 유입하는 과정에서 다량의 오염된 공기를 정화시키는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구체적으로 실제 수소버스 1대가 1㎞를 달리면 4.863㎏의 공기를 정화할 수 있다는 것.

예를 들어 버스 1대가 연간 10만㎞를 주행한다고 가정하면 몸무게 64㎏의 성인 약 85명이 1년 동안 깨끗한 공기를 마실 수 있는 48만6,300㎏의 공기를 정화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시에 내연기관 없이 전기로 움직이는 수소 시내버스는 소음과 진동이 적어 승차감이 좋아 승객들의 만족도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해 시는 이날 친환경 수소 시내버스 1호차 도입을 기념해 시청~국립무형유산원~풍남문 광장~시청을 운행하는 수소버스의 시승행사를 갖기도 했다.

시는 향후 수소버스 등 수소 차의 충전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오는 9월 중 송천동 버스회차지 인근에 전주 1호 수소충전소를 준공하고 내년 하반기에는 완산구 권역에 2호 수소충전소를 건립할 계획이다.

이인철 상용사업본부장은 “전주시에 수소 시내버스를 보급하는 것을 시작으로 전국으로 보급을 확대해 수소 전기버스의 우수한 성능과 높은 안전성, 친환경성을 알려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승수 시장은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과감하고 혁신적인 ‘그린 정책’이 필요하다”면서 “공해물질을 배출하지 않고 공기정화 효과가 있는 친환경 수소버스를 전주가 전국에서 가장 먼저 도입한 만큼 대한민국 그린 뉴딜과 수소경제를 이끌어가는 선도도시가 되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작년 12월 국토교통부의 수소 시범도시로 선정돼 현재 △수소 충전 인프라 구축 △수소연료전지 실증사업 △수소교통 기반 구축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조세형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