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공무원 군인 자원봉사자 수해복구 ‘온힘’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8/12 [17:14]

정치권 공무원 군인 자원봉사자 수해복구 ‘온힘’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8/12 [17:14]

 

 

최근 집중호우로 인한 수해로 시름에 잠긴 남원과 순창 등지의 피해 주민을 지원하고 위로하기 위해 중앙 지방 정치권부터 전북도청 공무원, 자원봉사자, 군인까지 각계각층이 한달음에  달려가 복구현장에 힘을 보탰다.

전북도는 공무원 현원의 1/3이 수해복구 지원에 나서는 등 사실상 가용한 자원을 총동원했고 송하진 지사도 복구현장 곳곳을 찾아 피해 주민의 아픔을 함께하고 자원봉사자 등을 격려했다.

12일 전북도 본청 소속 공무원 350여 명은 남원시 송동면, 금지면, 노암동 등 3개 지역의 침수피해 농가를 찾아 논밭과 축사, 집안 정리 등 피해복구 지원을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남원시 송동면 일원은 지난 7~8일 479mm의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져 주택 52가구를 비롯해 농지와 하우스 등 100ha가 물에 잠기는 등 피해가 컸다.

공무원들은 농작물 피해 현장과 흙탕물로 오염된 가재도구 정리 등 일손이 부족해 막막한 주민들에게 힘을 보탰다.

도 공무원들은 수해복구 일손 돕기를 위해 작업 도구 등 필요한 물품을 직접 마련해 피해 농가의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했다.

도는 앞으로도 실국별로 유관기관, 자원봉사단체 등과 함께 시군 피해 농가 돕기에 지속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이날 여야 정치권도 도내 수해현장을 찾아 주민들의 아픔을 달래며 피해복구에 일손을 보탰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와 최고위원 후보자를 비롯해 국회의원 등 50여 명은 남원시 금지면 하도리 일대 수해현장으로 총출동해 복구 활동에 나섰다.

정운천 의원 등 미래통합당 예결위원들도 남원시 금지면을 찾아 수해 상황을 점검하고 피해복구 지원을 위한 주민 등의 의견을 청취했다.

도의회 사무처 직원 50여 명도 이날 순창군 유등면 일대에서 농작물과 하우스 등 호우 피해 복구지원에 나섰다.

또 35사단 장병 650여 명, 7공수 여단 180여 명 등 군인들도 남원과 순창, 무주, 전주 등에서 복구활동에 발 벗고 나서 피해 주민들에게 큰 힘이 됐다.

대한적십자사 전북지사와 전북자원봉사센터를 비롯한 각 시군 자원봉사센터도 세탁 차량, 급식 차량 지원 등 물심양면으로 피해 주민 돕기에 두 팔을 걷어붙였다.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송하진지사는“집중호우로 낙담이 큰 피해 주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도는 당장의 피해복구뿐 아니라 중앙정부와 함께 주민들의 아픔을 달래고 실질적 지원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송하진 지사는 이어“수해 피해가 광범위한 상황에서 일정 기준에 미달한다고해서 특별재난지역에서 제외되는 일이 없도록 주민 피해가 확인되는 지역에는 실질적인 지원을 해야 한다”며 “특정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국한될 게 아니라 전국을 놓고 호우피해를 본 지역과 주민에게는 실효성 있는 지원을 할 수 있도록 제도의 현실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