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수도권 집회 참석자 288명 명단확보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8/25 [17:35]

도내 수도권 집회 참석자 288명 명단확보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8/25 [17:35]

 

전북도가 코로나19 재확산의 거점이 되고 있는 8.15 광화문 집회 참가자 파악과 검사를 위해 행정명령 발동 등 전방위적 노력을 기울이는 한편 검사거부자 등에 대해서는 고발조치 등 강경한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집회 참가자의 경우 코로나19 감염 우려가 큰 만큼 신속한 조치로 빠짐없는 검사와 철저한 관리를 통해 지역사회 확산을 차단하겠다는 의지다.

도는 8.15 집회 참석자 등에 대한 코로나19 역학조사 이행력 확보를 위해 집회 등 참석자 중 검사 안내를 받고도 검사거부통화불응(불능)자에 대해 수사를 의뢰한다고 25일 밝혔다.

도는 8.15 광화문 집회와 관련 이통사 기지국을 통한 176명, 전주시의 집회 참석 버스 인솔자 압수수색을 통한 128명 등 중복자(16명)를 제외한 288명의 참석자 명단을 확보하고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들 중 현재 검사를 완료했거나 진행할 예정인 이들 외에 검사를 거부하거나 검사불응(불능)자는 모두 36명이다.

서울 사랑제일교회 등 수도권 교회발 확진자가 8.15 집회에 참석하면서 전국으로 코로나19 감염 확진자가 대규모로 증가했고 실제 전북지역도 8.15 집회 이후 확진자가 34명으로 전체 77명의 44%에 달할 정도로 확진자 발생이 지속되고 있는 엄중한 상황이다.

도는 8.15 집회 등 참석자를 조기 식별함으로써 도내 접촉 최소화 신속 격리를 위해 신속하고 엄격한 조치를 잇달아 취하고 있다.

도는 지난 8.8 경복궁 집회와 8.15 광화문 집회 참석자의 진단검사를 의무화하는 행정명령을 지난 20일 발령했다.

또 이 집회 관계자 등이 탑승명단 제출에 비협조적 태도를 보이는 등 명단확보가 여의치 않자 집회 참석자 버스 관계자의 탑승명단 제출을 의무화하는 조치를 21일 취한 바 있다.

도 오택림보건복지여성국장은“8.15 광화문 집회 참가자 중 검사거부나 불응(불능)자에 대해서는 대다수 시민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엄격한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며 “전주시 등과 함께 경찰과 협조를 통해 동 대상자 GPS 의뢰와 함께 감염병 관리법 제 18조 3항에 따라 역학조사에 임할 수 있도록 경찰에 수사의뢰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