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16년만에 ‘전국기능경기대회’ 개최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9/15 [00:13]

전북 16년만에 ‘전국기능경기대회’ 개최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9/15 [00:13]

 

전북도는 국내 최대 숙련 기능인의 축제인‘제55회 전국기능경기대회가 지난 14일부터 21일까지 도내 4개 시군, 7개 경기장에서 펼쳐진다고 밝혔다.

지난 2004년 개최 이후 16년 만에 전북에서 개최되는 이번 대회는 ‘미래를 여는 천년전북, 기술로 꽃피우다’라는 슬로건 아래 고용노동부·전북도·도교육청이 공동주최하고 한국산업인력공단·도기능경기위원회가 주관한다.

지역 간 숙련기술 수준의 상향평준화를 도모하고 범국민적 숙련기술 우대풍토를 조성하기 위해 매년 열리는 이번 전국대회에는 1,778명의 선수와 850여명의 관계자 등이 참여해 자동차 정비 등 50개 직종에서 그간 갈고 닦은 실력을 겨룬다.

특히 이번 대회는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개최 여부를 고심하다 대회 출전을 위해 수년간 기술을 갈고 닦은 참가선수들의 노력을 헛되지 않게 하기 위해 엄격한 방역조치 속에서 기술경기 대회 중심으로 축소 운영된다.

14일 군산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개회식은 현장 참석자를 10명 이내로 제한하는 등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최소화해 진행됐다.

이날 개회식에는 참가선수들을 격려하기 위해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송하진 전북도지사, 김승환 전북교육감, 송지용 전북도의장, 김동만 산업인력공단 이사장, 장동섭 삼성기능올림픽 상무이사 6명과 선수대표 2명만으로 참석인원을 최소화해 진행됐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환영사에서 “코로나로 유난히 힘든 상황에서도 묵묵히 땀을 흘리며 훈련한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낸다”라며 참가선수들을 격려했다.

송 지사는 또한“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주최기관들과 긴밀하게 협조 안심할 수 있을 정도로 방역대책을 꼼꼼히 준비했고 철저하게 시행할 계획이다.”면서 “서로의 안전을 위해 불편하더라도 방역수칙 준수를 부탁드린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이대기 기자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