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가을 단풍철 맞아 코로나19 차단 방역 총력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10/16 [17:43]

정읍시, 가을 단풍철 맞아 코로나19 차단 방역 총력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10/16 [17:43]

 

 

정읍시가 가을 단풍철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고 가을과 겨울철 확산세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방역 관리대책을 마련했다.


이는 단풍철을 맞아 등산이나 나들이 등 야외활동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자 코로나19 방역 관리를 더욱 철저하게 하기로 한 데 따른 것이다.


이와 관련해 시는 16일 유진섭 시장을 비롯해 경찰서와 소방서, 내장산국립공원 등 관련 기관장이 참석한 가운데 방역 대책 보고회를 열었다.


시는 본격적인 단풍철인 17일부터 11월 15일까지를 방역 집중관리 기간으로 정하고 철저하게 방역 관리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시는 연자교와 매표소 사이에 발열 점검소를 설치해 내장산을 방문하는 모든 관광객을 대상으로 실시간 발열 상태를 점검한다.


또 관광지 방역 관리 요원 32명을 선발해 마스크 착용과 우측통행, 거리두기 등 예방수칙을 집중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내장산 집단상가지구의 식당·상가를 대상으로 비접촉식 체온계와 살균 소독제를 지급하고 전문 방역 업체를 통한 방역소독을 실시한다.


또 감염 우려가 큰 대형버스에 대해 국립공원 내 주차를 금지하고 매년 제4 주차장과 제5 주차장에서 월령교까지 운행하던 셔틀버스 운행도 중단한다.


단 노약자 등을 위해 내장사 경내에서 운행하는 셔틀버스에 대해서는 10명 이내 탑승, 사전 발열 체크, 명부 작성에 대해 감시원을 배치해 운행키로 했다.


코로나19 예방은 물론 바가지요금과 호객행위, 불법 노점상행위, 각설이 고성방가 등 고질적인 문제 속에 실추된 내장산 이미지를 올리겠다는 방침이다.


응급환자 발생에 대비 환자의 진료를 위한 이동진료소도 설치·운영한다.


비상 상황 발생 시에는 신속하게 의료기관으로 이송해 적절한 병원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유진섭 시장은 “모든 국민이 불편을 감수하며 방역수칙을 지킨 덕분에 거리두기가 1단계로 조정됐지만, 아직 안심할 단계는 아니다”며 “이럴 때일수록 안전한 가을 단풍을 즐기기 위해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황광욱 기자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