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기 도의원, 축산 악취 대책 촉구 "중복지원 없어야"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10/19 [16:48]

김만기 도의원, 축산 악취 대책 촉구 "중복지원 없어야"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10/19 [16:48]

 

전북도의회 김만기의원(고창2)은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좀처럼 개선되지 않는 악취 문제에 대해 전북의 현 실태를 직시하고 냉철하게 판단해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축산시설 오염원이 근본적으로 제거될 수 있는 대책을 촉구했다.


전북도는 김제 용지면 일대의 축산농가 및 분뇨처리시설로부터 유입된 악취로 인한 민원이 급증함에 따라 ‘축산 악취’를 2019년부터 도정 10대 핵심프로젝트 중 하나로 선정해 관련 T/F팀을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ICT기반 축산악취모니터링 설치 등 모니터링 강화 2개 사업에 30억원, 탈취탑 설치 등 21개 악취저감사업에 500억원 등 2019년부터 도내 전 지역에 535억원을 투자했고 단속도 지속해서 강화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악취민원이 2017년 830건, 2018년에는 1,081건, 2019년에는 1,383건으로 민원 또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악취 저감 개선사업 실효성에 대한 의문이라는 지적이다.


김만기의원은 “축산 악취 저감사업들이 축산부서와 환경부서에서 동시에 지원돼 대상 업체가 중복될 우려가 있고 보조지원 비율 또한 달라 자부담률이 적은 부서에 치우칠 수밖에 없는 구조적 모습이다”며 “악취배출사업장 중 도 담당부서별로 지원대상을 분류해 선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대기 기자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1' and wdate > 1604107535 ) and onoff='1'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