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연시 전북 곳곳 눈 피해 ‘주의보’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12/30 [20:23]

연말연시 전북 곳곳 눈 피해 ‘주의보’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12/30 [20:23]

 

30일 밤사이 도내 대부분 지역에서 대설특보가 내려지며 많은 눈이 내린 가운데 내년 1월 1일까지 전북지역에 5∼20cm의 눈과 강추위가 예상됨에 따라 관련된 눈 피해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이에 전북도는 대설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를 가동하고 만일의 사태 대비에 들어갔다.

 

30일 전북도와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까지 적설량은 정읍 16.3㎝, 부안 11.1㎝, 김제 10.2㎝, 임실 8.1㎝, 고창 7.4㎝, 군산 7㎝, 전주 4.7㎝ 등을 기록하고 있다.

 

현재 정읍과 순창, 부안, 김제, 임실, 남원은 대설경보가, 전주 등 5개 시·군은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대설경보와 대설주의보는 눈이 내리기 시작해 24시간 동안 각각 20㎝, 5㎝ 이상 쌓일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이번 눈은 내년 1월1일까지 전북 전역에 5~20㎝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고창, 정읍 등 서부지역은 30㎝까지 내리겠다.

 

게다가 30일 하루종일 기온마저 뚝 떨어지며 추위도 절정에 이르렀다.

 

아침 최저기온은 진안 영하 7.9도, 무주 영하 7.1도, 임실 영하 6.5도, 전주 영하 6.2도 등 모든 지역이 영하권에 머물렀다.

 

낮기온 또한 강풍이 불면서 영하권 분포를 보였고 체감기온은 이보다 5~10도가량 더 낮았다. 

 

이에 따른 크고 작은 빙판길 교통사고가 이날 오전 11시 기준 도내지역에서 75건이 접수됐다.

 

물론 큰 인명피해나 차량이 엉키는 등의 사고는 이날은 없었다. 

 

이에 도는 이날 시군과 함께 출근길 안전을 위한 도로결빙 예상 구간에 대한 제설작업을 실시했다.

 

도는 특히 대설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를 가동하고 29일 밤부터 30일 새벽 사이 제설장비 199대, 인력 383명, 제설제 1,375t을 투입해 403개 노선의 제설작업을 실시했다.

 

도는 원격으로 제설제를 살포할 수 있는 33곳의 자동제설장치를 운용하고 있다.

 

아울러 도는 적설에 취약한 구조물 192곳의 피해예방을 위해 적설 전·중·후 점검과 연락체계를 유지했다.

 

대설에 따른 피해가 예상되면서 국도와 탐방로 등 통제 조치가 이뤄졌고 이날 현재 전북지역은 남원 2개 국지도 노선과 무주 2개 군도, 국립·도립공원 등 130개 탐방로가 통제됐다.

 

여객선의 경우 4개 항로 모두 운항이 중단됐다.

 

도 김양원 도민안전실장은“올 겨울 처음으로 많은 눈이 옴에 따라 최대 예방적인 제설작업을 실시토록 했고 적설취약시설과 취약계층 안전관리에도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대기 기자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