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사면론 일축-백신 안전성 자신"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1/01/18 [17:39]

文대통령 "사면론 일축-백신 안전성 자신"

새만금일보 | 입력 : 2021/01/18 [17:39]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갖고 새해 국정 구상을 밝혔다.

 

이날 회견은 헌정사상 처음으로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됐다.

 

회견에서 문 대통령은 방역.사회, 정치.경제, 외교안보 등 3개 분야에 걸쳐 질의응답을 했다.<관련기사 2면>

 

먼저 문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 사면과 관련해 "지금은 때가 아니다. 국민들의 상식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저 역시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선을 그었다.

 

문 대통령은 “재판 절차가 이제 막 끝났다. 엄청난 국정농단, 권력형 비리가 사실로 확인됐고 국정농단과 권력형 비리로 국가적 피해가 막심했다. 국민들이 입은 고통과 상처가 매우 크다”며 “사면이 대통령의 권한이긴 하지만 대통령을 비롯해 정치인들에게 그렇게 말할 수 있는 권리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언젠가 적절한 시기가 되면 아마도 더 깊은 고민을 해야 될 때가 올 것"이라면서도 "그에 대해서도 대전제는 국민들에게 공감대가 형성돼야 한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백신과 관련해서는 "한국의 코로나19 백신 확보, 집단면역 형성에 대해 다른 나라와 비교해 늦지 않고 더 빠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 대통령은 "2월부터 9월까지 접종이 필요한 국민들의 1차 접종을 다 마칠 계획"이라며 "그쯤이면 대체로 집단면역이 형성되리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또 "처음 개발된 백신이어서 다양한 방식으로 구매해 위험도 분산하고 순차적으로 도입했다"며 "2차 접종이 시작되고 또 누락된 분들의 접종을 4분기에 마저 하면 늦어도 11월에는 집단면역이 완전하게 형성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다음 달부터 백신접종을 시작하고 이에 앞서 치료제도 사용할 수 있다"며 "긴장을 놓지 말고 조금만 더 견뎌달라"고 국민들에게 당부했다.

 

코로나19 이익공유제에 대해서는 '정부가 강제할 수는 없다'는 의견을 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때문에 피해를 입는 소상공인.자영업자 또 고용취약계층들이 있는 반면에 코로나19 승자도 있다.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오히려 기업성적이 좋아지고 오히려 돈을 버는 기업들도 있다"면서 "그런 기업들이 출연해서 기금 만들어 고통받은 소상공인, 자영업자, 취약계층을 도울 수 있다면 그건 매우 좋은 일이라 생각한다"고 긍정적 신호를 보냈다.

 

다만 문 대통령은 기업의 자발적 참여를 전제로 삼았다.

 

문 대통령은 "이익공유제를 제도화해서 정부가 강제할 수는 없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그것은 민간 경제계에서 자발적인 움직임으로 운동이 전개되고 거기에 참여하는 기업에 국가가 강력한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전개하는 게 자연스럽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과거 한중FTA를 체결할 때 한중FTA를 통해서 제조업이라든지 공산품이라든지 혜택을 본 기업들과 공공부문이 함께 기금을 조성해 피해를 입는 농어촌지역을 돕는 이른바 농어촌상생협력기금이 운영된 바 있다. 물론 기업 자발성에 근거한 것"이라며 "그런 사례대로 이익공유제든 어떤 이름이 붙든 코로나19 시대에 돈을 버는 기업들이 피해를 입는 대상들을 돕는 자발적인 운동이 일어나고 그 운동에 대해서 정부가 더 강력한 인센티브 제공하고 하는게 매우 바람직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이인행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