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전북도 최초 안심서비스 앱 시행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1/02/09 [15:59]

군산시, 전북도 최초 안심서비스 앱 시행

새만금일보 | 입력 : 2021/02/09 [15:59]


홀로 있는 가족의 안전이 걱정된다면 ‘군산안심서비스’를 이용해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군산시는 올해부터 독거노인, 중증장애인, 중증질환자, 학생 등 안전취약계층 및 일반 시민까지 활용할 수 있는 안전망 구축을 위해 ‘군산안심서비스’ 앱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군산안심서비스 앱은 시민 누구나 앱장터에서 무료로 앱 설치.이용이 가능하며 지정시간(최소 12시간 이상) 동안 휴대폰을 사용하지 않을 경우 사용자가 사전에 등록한 다수의 보호자에게 위기상황 안내 문자가 발송돼 빠른 구호가 가능하도록 알림 기능을 제공함으로써 1인 가구 고독사 예방 등을 목적으로 도입됐다.

 

경남 합천군에서 개발해 무상으로 제공된 앱을 활용함으로써 예산 지출이 없었으며 또한 별도의 서버가 필요 없어 개인정보 노출 위험이 없고 앱 사용이 간단해 시민 누구나 안심하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강임준 시장은 “최근 가구형태의 변화로 1인 가구가 늘면서 고독사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데 군산안심서비스 앱이 시민의 안전을 보호하는데 기여하기를 희망하며 많은 시민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대시민 홍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군산안심서비스 앱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SK ‘원스토어’에서 다운로드 가능하다. /순정일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