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 라벤더 허브원' 특혜 의혹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1/02/09 [16:49]

'정읍 라벤더 허브원' 특혜 의혹

새만금일보 | 입력 : 2021/02/09 [16:49]

 

정읍 라벤더 허브원 조성을 두고 특혜 의혹이 불거졌다.

공공성강화정읍시민단체연대회의 등 22개 시민단체는 9일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읍 구룡동에 조성되고 있는 '라벤더 허브원' 인가 과정에 부적절한 행정 처리가 있었다는 전북도 감사 결과가 나왔지만 정읍시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단체에 따르면 2016년 7월 정읍시 구룡동 일대 임야를 매입한 A업체는 10년간의 산림경영계획을 인가받았다.

주요 내용은 2016년 벌채한 후 2017년에 호두나무 등 경제수종을 자력으로 식재하겠다는 계획이었다.

그러나 A업체는 17ha를 벌채하겠다고 신고하고 총 19.9ha의 소나무와 참나무를 벌채한 뒤 산림경영계획과 다르게 조림도 하지 않고 허브원 사무소 등으로 이용했다.

그런데도 정읍시는 2019년 7월 A업체의 관광농원(허브원) 개발계획을 승인했다.

또 정읍시는 실제 경작하는 농지인지 여부도 확인하지 않고 농지원부를 발급해 A업체가 보조금 3억원을 받을 수 있게 특혜를 줬다.

단체는 "A업체가 해당 산지를 불법으로 전용해 농지로 사용하고 있는 임야는 불법전용산지 임시특례 대상이 아니다"며 "그럼에도 정읍시는 산지를 농지 및 대지 등으로 지목을 변경해 개인에게 부당한 특혜를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동안 특혜와 지원이 없었다고 시민들을 우롱한 정읍시장은 진실을 밝히고 시민 앞에 사과하라"며 "사법기관은 이런 특혜 과정에서 비리가 발생하지 않았는지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향후 사업재개와 관련해서는 "대시민 공청회 등을 통해 여론을 수렴, 투명하게 사업계획을 추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단체는 "엄청난 특혜를 줘 정읍을 대혼란에 빠뜨린 해당자를 중징계하고 윗선이 있다면 윗선까지 중징계 조치하라"며 "경찰은 이러한 특혜 과정에서 비리가 발생하지는 않았는지 철저히 수사하라"고 말했다.

이같은 의혹에 대해 정읍시는 "근거 없는 의혹 제기나 불필요한 논쟁은 지역발전과 시민화합을 저해하는 걸림돌일 뿐"이라며 "불필요한 비방과 논쟁은 멈춰야 한다"고 반박했다.

시는 "미숙한 업무처리 등 행정의 잘못을 떠넘기거나 회피하지 않겠다"며 "잘못한 부분은 다시 되짚고 살펴 시정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지역민 간 불신을 조장하고 지역발전의 발목을 잡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주장과 불필요한 논쟁은 당장 멈춰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인행 기자, 황광욱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