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형 착한 선결제 10억 돌파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1/02/09 [16:50]

전주형 착한 선결제 10억 돌파

새만금일보 | 입력 : 2021/02/09 [16:50]

 

 전주시가 코로나19로 벼랑 끝에 내몰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희망의 끈을 놓지 않도록 돕기 위해 시작한 착한 선결제 금액이 10억 원을 넘어섰다.

 

 이와 함께 지역경제 선순환을 목적으로 발행된 돼지카드(전주사랑상품권)는 3개월 여 만에 가입자 11만 명을 넘어서고 충전금액은 1000억 원에 육박했다.

 

 9일 전주시에 따르면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이 시작된 지 21일 만인 이날 오후 1시까지 5554명이 총 10억781만7035원을 선결제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은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와 외출 자제 등으로 경기가 위축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영세 자영업자에게 전주의 공동체 정신으로 다시 한 번 일어설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 주자는 게 취지다.

 

 지난달 20일 시와 출연기관, 산하단체 임직원들로부터 시작된 이 캠페인에는 각계각층의 동참 선언이 이어지고 있다.

 시민들은 동네마트, 자동차 수리점, 이·미용업체, 음식점 등에서 10만~30만 원을 미리 결제하고 영수증과 선결제 쿠폰을 찍어 인증하는 방식으로 선결제 대열에 합류하고 있다.

 시는 그간 10%였던 돼지카드 할인 혜택이 한시적으로 20%까지 늘어났던 게 확산 기폭제가 됐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 인증건수와 돼지카드 발행 건수를 일별로 비교한 결과 유사한 추이를 보였다.

 

 특히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 전까지 돼지카드의 평일 가입자 수는 하루 평균 1000여 명이었으나 캠페인 진행 후 3000여 명까지 늘어 상생효과가 극대화됐다. 지난해 11월 발행된 돼지카드는 이날 오후 1시 기준 가입자 수는 11만3264명, 충전금액은 976억4746만4500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시는 이번 돼지카드 혜택과 함께 길어지고 있는 선결제 대열이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절망에 빠진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모두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전주 시민들께서 착한 선결제 캠페인을 통해 또 다른 도시의 역사를 써가고 있다”면서 “힘들 때 누군가 곁에 있다는 것만큼 큰 힘이 되는 것이 없다. ‘우리가 함께 한다’는 강력한 사회적 연대로 코로나 경제 위기를 반드시 돌파하겠다”고 강조했다. /염형섭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