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군산형 일자리 지정 ‘초읽기’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1/02/09 [16:50]

전북 군산형 일자리 지정 ‘초읽기’

새만금일보 | 입력 : 2021/02/09 [16:50]

 

 

중견·벤처기업 중심의 상생협력 모델인 전북 군산형 일자리 사업이 이달 내 정부 상생형 일자리 지정이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전북도는 정부 지역 상생형 일자리 지정을 위한 정부 민관합동지원단 현장실사에서 전북 군산형 일자리의 성장 가능성에 대한 호평이 이어져 최종 지정의 9부 능선을 넘어 2월 중 지정이 유력하다고 9일 밝혔다.


정부 상생형 일자리 민관합동지원단은 이날 ㈜명신과 새만금 산단 제1공구를 방문해 전북 군산형 일자리 지정을 위한 현장실사를 진행했다.


현장실사에는 정부 민간합동지원단(12명, 명단 비공개)과 송하진지사,강임준 군산시장, 5개 참여기업 대표, 민주노총 군산 지부장, 한국노총 군산지부 의장 등 지역 노사민정이 참석했다.


이날 현장실사는 ㈜명신 군산공장의 생산준비 상황과 새만금 산단 입주기업의 신규공장 착공상황 점검, 생산차량 전시·시승, 사업계획 청취 및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명신 군산공장에서는 올 4월부터 위탁생산할 다니고 VAN 등 생산공장 설비 준비 현장을 둘러보고 명신의 사업 사업추진 계획을 청취했다.


새만금 산단 제1공구에서는 에디슨모터스㈜의 신규공장 건설현장을 둘러보고 ㈜대창모터스, ㈜엠피에스코리아, ㈜코스텍의 신축계획을 청취했다.


생산차량 전시·시승 행사에는 군산 신규공장에서 생산할 에디슨모터스(주)의 SMART T1(EV 트럭), SMART T0930(EV 버스)과 ㈜대창모터스의 다니고 VAN·다니고3(EV 트럭), 엠피에스코리아의 그린보이(EV 골프 카트), 칸타타(전동 스쿠터) 등이 전시됐다.


현장점검에 이어 진행된 사업계획 보고 및 질의·응답은 80여 분 동안 비공개로 진행됐고 참여기업의 생산·판매계획의 실현 가능성과 재정 건전성 등에 대해 집중 질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현장실사 결과 민관합동지원단은 참여기업의 생산 차량을 직접 시승해 보고 질의·응답을 통해 참여기업의 지속적인 성장 가능성 등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전해져 정부 상생형 일자리 지정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민관합동지원단의 현장실사는 민간 전문가 그룹의 평가로 정부 상생형 일자리 지정 여부를 판가름하는 결정적인 심사절차다.


이번에 실시된 민관합동지원단의 현장실사 이후에는 정부 상생형일자리 심의위원회의 심의·의결 절차만 남게 된다.


이러한 점에서 현장실사가 사실상 정부 상생형 일자리 지정의 마지막 관문이라 볼 수 있고 2월 중 상생형 일자리 지정이 유력한 이유이다.


정부 상생형 일자리 사업 최종 지정은 민간합동지원단의 현장실사 결과 보고 심의위원회 소집 일정 등을 고려할 때 2월 말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전북 군산형 일자리가 정부 상생형 일자리로 지정받는 것이 중요한 이유는 사업 초기 정부의 막대한 행·재정적 지원을 받아 전기차클러스터로 연착륙할 수 있다는 점이다.


최종 지정 시 정부로부터 지원받는 인센티브는 스마트모빌리티 협업센터 구축, 공용 스케이트보드 개발·활용 등 R&D, 자금지원, 공동근로복지기금 지원 등 3,500억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고 구체적인 인센티브는 지정 시 확정·공개될 예정이다.


송하진지사는 이날 현장실사 인사말에서“전북 군산형 일자리를 통해 전북을 국내 최대의 전기차 생산기지로 성장시켜 대한민국의 미래차 산업을 선도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강임준 군산시장은“지역이 보유하고 있는 자동차산업 분야의 축적된 경험과 인프라를 십분 활용해 경제성장과 지역상생을 이룰 수 있도록 전북 군산형일자리로 확실한 변화를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이대기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