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폭발물' 터트린 20대에 징역 15년 구형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1/02/24 [16:29]

검찰, '폭발물' 터트린 20대에 징역 15년 구형

새만금일보 | 입력 : 2021/02/24 [16:29]

 

 

자신과 만나주지 않는 이유로 여성의 집에 찾아가 사제 폭발물을 터뜨린 20대에게 검찰이 징역 15년을 구형했다.
 
폭발물사용과 특수재물손괴 등 혐의로 기소된 A씨(28)에 대한 첫 공판이 24일 전주지법 제11형사부 심리로 열렸다.

 

이날 법정에 선 A씨는 자신의 혐의를 모두 인정하며 선처를 호소했다.

 

A씨 측 변호인은 “피해자에게 해를 끼칠 목적이 없었다. 폭발물도 피해자 가족 집에서 다소 떨어진 비상계단에서 터트렸다면서 “모두 인정하고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방적인 감정표현이 상대방에게 두려움을 줄 수 있다는 것을 뒤늦게 깨달았다”며 “다만 폭발로 A씨는 왼손 손가락이 절단되고 시력과 청력이 크게 손상된 점을 감안해 달라”고 거듭 호소했다.

 

A씨는 최후 변론에서 “피해자 가족에게 정말 죄송하다”며 “교도소에서 열심히 공부하겠다. 귀와 눈, 손을 많이 다쳐서 어떻게 살아야할지 모르겠다. 밖에서 치료 받을 수 있도록 선처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A씨에 대한 선고 공판은 3월 17일 열린다.

 

A씨는 지난해 10월 17일 오후 8시께 전주시 덕진구 만성동의 한 아파트 계단에서 자신이 만든 폭발물을 터뜨린 혐의로 기소됐다.

 

여성이 만남을 거부하자 A씨가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검찰은 판단했다.

 

폭발물이 터지면서 A씨는 손가락이 절단되고 눈을 다치는 등 부상을 입었다.

 

조사 결과 A씨는 유튜브 영상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폭발물 제조 기술을 습득하고 폭발물을 제작한 것으로 드러났다./이인행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