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대 HK+연구단, 연구총서 제11권 ‘대동합방론’ 출간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1/03/04 [17:24]

전주대 HK+연구단, 연구총서 제11권 ‘대동합방론’ 출간

새만금일보 | 입력 : 2021/03/04 [17:24]

 

 

 

전주대 한국고전학연구소 HK+연구단(단장 변주승)은 연구총서 제11권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이번 총서는 ‘대동합방론’의 출판과 재판 그리고 전유과정을 분석할 수 있는 자료이며 한국에서는 처음으로 번역하고 주해한 것이다.

1893년 일본에서 출판된 ‘대동합방론(大東合邦論)’은 서세동점이 일어나고 있었던 19세기 말의 국제 상황 속에서 한국, 중국, 일본 등 동아시아 국가들이 연방 또는 연합의 형태로 서양 세력을 물리치고 동양을 문명화해야 한다는 주장을 담고 있다. 1898년 컁유웨이와 량치차오에 의해 상하이 대동역국서에서 ‘대동합방신의(大東合邦新義)’ 이름으로 다시 출판되기도 했다.

이 책은 일본의 한국 침략행위의 논리 그리고 일본 제국주의의 대동아공영권 논리에 이용된 책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막상 한국에서는 역사적인 이유로 지금까지 번역되지 않아 일제의 침략논리와 구조를 비판하고 이를 체계적으로 분석하는 연구가 진행되지 못했다. HK+연구단은 이 책의 저자인 다루이도키치가 한일연방 운동을 전개하면서 1907년 한국에 배포한 책자를 함께 수록하고 번역해 관련 연구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

HK+연구단 관계자는 “이번 총서는 19세기 말에서 20세기 초, 동아시아 국제질서의 변화 속에서 유학자들이 어떻게 대응하고자 했는지를 고찰하고 근대 지역 질서와 유교적 사유가 어떻게 접맥될 수 있었는지를 탐색하는 데 매우 중요한 자료다.”고 말했다. /염형섭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