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원 전원 부동산 전수조사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1/04/05 [22:19]

도의원 전원 부동산 전수조사

새만금일보 | 입력 : 2021/04/05 [22:19]

 

 

공직자 부동산 투기 논란과 관련해 전북도의회가 뒤늦게 자정 대책을 내놨다.

 

도의회는 5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전북도의회 부동산 투기 대응방안’을 발표했다.

 

간담회에는 송지용 의장과 최영일.황영석 부의장, 김대오 운영위원장, 최찬욱 윤리특별위원장이 참석했다.

 

송 의장은 "도의회는 최근 잇따라 드러나고 있는 공공기관과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에 대한 도민의 실망과 분노를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지방의회가 부동산 투기로 인한 부패를 원천적으로 막고 올바른 부동산 질서 확립에 앞장서기 위해 대응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의원들로부터 서약서를 받은 후 전문기관에 의뢰해 의원 39명과 직계 가족의 부동산을 모두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우선 도의회는 정부의 부동산 투기 근절과 재발방지 대책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또 국회의 부동산 관련 입법 내용에 맞춰 조례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도의회 의원들의 부동산 투기 근절을 위한 교육도 빠른 시일내 실시할 계획이다.

 

정부의 대책안을 자세히 검토해 관련 내용을 실천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부동산 정보를 다루는 의원들은 직무와 관련한 부동산을 취득하지 않을 방침이다.

 

도의회에 부동산 투기 의심 신고센터도 운영할 계획이다.

 

신고센터는 도의원은 물론 전북도청과 교육청 공무원, 공공기관 임직원 등 도내 모든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 및 불공정 거래행위에 대한 공익신고를 받을 예정이다.

 

송 의장은 "토지와 주택을 불법과 불공정 투기의 수단으로 삼는 것은 우리사회의 기본질서를 해치고 주거권을 위협하는 행위"라며 "이번 기회에 부동산 개혁과 공직사회의 혁신을 바라는 도민들의 요구에 부응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최영심 도의원은 별도 간담회를 통해 도의회의 뒤늦은 대응을 지적하며 "도민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2014년 이후 전.현직 의원 전원을 대상으로 투기 여부를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 의원은 "땅 투기 사태와 내부정보 이용을 과연 LH만 했을까하는 합리적 의심이 든다”면서 “현재 도의회 몇몇 의원들마저 부동산 투기에 연루된 정황들이 확인되면서 도민들의 불신은 도의회 전체로 퍼졌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 식구 봐주기식 축소.소극 조사가 이뤄지지 않도록 외부 전문가와 시민단체 등이 참여하는 특별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고 제안했다./염형섭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