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진 지사, 내년 국비확보 ‘광폭 행보’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1/11/04 [16:46]

송하진 지사, 내년 국비확보 ‘광폭 행보’

새만금일보 | 입력 : 2021/11/04 [16:46]

 

본격적인 국회 예산심사 돌입을 앞두고 송하진지사가 국가예산 최다 확보를 위해 광주에서 서울까지 천리행군을 펼치며 국회 집중 공략을 이어갔다.
송 지사는 지난주 각 위원회 상임위원장을 방문해 도 현안사업 예산반영을 강력 건의하며 상임위 단계 굳히기 작전을 펼친 데 이어 이번에는 양당 핵심 인사를 만나 전북 신산업지도 완성을 위한 동력사업 예산이 반영될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했다.


연이은 국회 강행군에 나선 배경은 상임위 심사와 더불어 예결위 심사가 5일부터 본격 시작되고 내년도 예산이 12월 2일이면 결정됨에 따라 앞으로 남은 한달이 예산 확보에 매우 중요한 기간이기 때문이다.
먼저 송 지사는 오전에 광주광역시청에서 열린 ’국민의힘 호남권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해 전북도 신산업 육성과 기반 구축을 위한 도 핵심사업 15건의 예산반영 협조 요청과 함께 최근 국민의힘에서 발표한 100대 문제사업에 포함된 전북사업 5건에 대한 해결도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김도읍 정책위의장, 이종배 예결위원장, 정운천 도당위원장 등 당 핵심 인사가 참석함에 따라 주요 핵심사업에 대한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한 것이다.
먼저 ’탄소섬유 활용 수소저장용기 시험인증 플랫폼 구축‘, ’국가식품클러스터 푸드파크 조성‘, ’전라유학진흥원 건립‘, ’새만금 지역간 연결도로 건설‘, ’환경오염 피해지역 친환경복원 사업‘ 등 분야별 핵심사업 15건이 꼭 반영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한 데 이어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법‘, ’강소도시권 교통시설지원 특별법 제정‘ 등 관련 입법과 현안 추진에도 국민의힘의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특히 국민의힘 100대 문제사업에 포함된 ’군산 중고차 수출복합단지 조성, 김제자유무역지역 표준공장 증축사업‘ 등 5건은 전북 발전을 위해 어느 하나 놓칠 수 없는 사업임을 강조하며 호남동행, 전북동행의 힘을 실감할 수 있도록 국회 단계에서 관련 사업비의 전액 반영에 적극 힘써 주기를 요청했다.
이에 김기현 원내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새만금 글로벌자유무역지역의 획기적인 진전을 기대한다”며“국민의힘에서 힘을 합쳐 전북도가 발전할 수 있도록 예산, 정책을 뒷받침 하겠다”고 말했다.


이종배 예결위원장은 “완주동행의원, 예결위원장으로서 이 자리에 참석했다”며“전북은 고향인 충북 다음으로 챙겨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운천 국민통합위원장도“오늘을 계기로 전북예결위원 6명과 함께 전북 예산 만들어내는데 노력하겠다”면서“6명의 예결위원들과 함께 감액해결, 증액하는데 함께 힘 모아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이후 송 지사는 곧바로 국회로 직행 국가예산 확보를 위한 광폭 행보를 펼치며 동분서주했다.
김상희 국회부의장,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조의섭 예결위수석전문위원 등을 차례로 만나 ‘김제 용지 특별관리지역 현업축사 매입’, ’전라유학진흥원 건립‘, 동물용의약품 시제품 생산지원 플랫폼 구축’ ‘새만금 재생에너지 랜드마크 조성’ 등 핵심사업이 국회심의에서 꼭 반영될 수 있도록 협조와 지원을 요청했다.


특히 김제 용지 정착농원이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고시돼 현업축사 매입 근거가 마련됨에 따라 내년부터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힘을 보태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올해 11월 김제시 백구면에 시설 조성이 완료되는 임대형 스마트팜, 스마트팜 실증단지, 빅데이터센터 등 스마트팜 혁신벨리가 성공적으로 가동돼 전국의 청년?농산업체들에게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스마트팜 혁신밸리 창농·실증 지원서비스’ 사업비 반영도 함께 건의했다.
이처럼 여야를 넘나드는 광폭 행보를 이어가며 국회를 집중 공략하고 있는 송 지사는 국회 및 기재부 핵심인사 대상으로 국가예산 확보 활동을 계속해서 이어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대기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