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앞두고 농축수산물 수입가 고공행진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3/01/06 [17:52]

설 앞두고 농축수산물 수입가 고공행진

새만금일보 | 입력 : 2023/01/06 [17:52]

 

 

 

설 명절을 앞두고 주요 농축수산물 79개 품목 중 45개가 상승, 소비자 부담이 늘어날 전망이다.

6일 관세청이 공개한 설맞이 농축수산물 수입가격 현황에 따르면 설 연휴 3주 전인 지난달 23일부터 29일까지 농축수산물 79개 품목 중 45개 품목(57%)의 평균 가격이 상승했다.

이는 지난해 설 연휴 3주 전 기간인 1월 첫째 주 농축수산물 평균 가격과 비교한 결과다.

우선 농산물에서 42개 품목 중 20개 품목이 상승했다.

팥(건조)이 1㎏당 2,738원으로 46.7% 올랐고 식용유(대두유)가 25.6%, 밀가루가 28.1% 각각 올랐다.

축산물에서는 11개 품목 중 7개 품목이 상승했다.

닭다리(냉동) 27.8%, 소시지 17.0%, 양고기(냉장) 12.9% 등이다.

수산물에서는 26개 품목 중 18개 품목이 각각 상승했다.

바지락(65.6%), 명태(29.2%), 닭다리(27.8%), 연어(21.4%), 소시지(17.0%), 양고기(12.9%) 등이 크게 올랐다.

농축수산물 21개 품목은 수입 가격이 하락했다.

소갈비(냉장)가 1㎏당 1만3,286원으로 25.4% 내렸다. 

김치(-21.8%), 대게(-18.2%), 된장(-14.1%), 뼈 없는 소고기(-11.3%), 마늘(냉동)(-10.7%), 고등어(냉동)(-9.6%), 갈치(냉동)(-4.7%), 삼겹살(-3.6%) 등도 하락했다.

귀리·닭가슴·가리비 등 13개 품목은 분석 기간에 수입이 이뤄지지 않았다.

관세청은 설을 앞두고 주요 농축수산물 수입 가격을 주 단위로 공개해 장바구니 물가 안정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이인행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