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원예특작과학원, 디지털 유통전환 기업과 맞손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3/01/19 [16:26]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디지털 유통전환 기업과 맞손

새만금일보 | 입력 : 2023/01/19 [16:26]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은 원예특용작물 유통을 디지털화하기 위해 인공지능(AI) 농산물 선별시스템을 개발․보급하는 전문기업과 손을 잡았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은 이를 위해 지난 19일 ㈜에이오팜과 19일 전북 완주 소재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본원에서 업무협약을 맺었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은 국정과제의 하나인 ‘농산물 유통 전 과정의 디지털 전환’ 추진을 위해 지난해부터 스마트 농산물산지유통센터(APC) 연구개발사업을 추진해왔다. 

스마트 농산물산지유통센터란 로봇․센서․통신 등 첨단기술을 이용해 농산물의 저장․선별․포장 등을 자동화하고, 디지털화 한 정보로 농장에서부터 소비지까지 연계하는 시설이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은 품목별 품질인자발굴과 표준화 작업, 센터 단위별 품질관리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인공지능에 기반한 농산물의 품질판단은 필수적이다. 

이번에 협약을 맺는 ㈜에이오팜은 인력난을 겪는 농업, 특히 농산물산지유통센터에서 활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 농산물 선별시스템을 개발․보급해 성과를 알리고 있는 신생기업이다.

이번 협약으로 국립원예특작과학원과 ㈜에이오팜은 원예특용작물 품목별 품질인자 정보수집과 표준화 방법을 단계적으로 논의한다. 또한, 스마트 농산물산지유통센터 실증사업을 추진하며 품질인자 활용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할 계획이다.

㈜에이오팜 창업자 곽호재 대표는 “학습 기술(딥러닝)에 기반한 농산물 선별시스템은 자체개발 과정이 쉽지 않고, 현장에 적용하면서 여러 시행착오가 있었지만, 자료가 쌓이면서 정확도와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이를 통해 농업유통혁신을 도모할 수 있도록 농업인을 위한 자동화 시스템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이지원 원장은 “농산물의 품질과 신선도를 유지하는 스마트 유통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기이다. 다양한 품목을 연구하는 연구 기관과 기술을 보유한 기업이 힘을 모은다면 스마트 농산물산지유통센터를 고도화하고 국내 농산물유통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황승훈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