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을 재선거 ‘빅3’정책대결 ‘후끈’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3/01/25 [21:43]

전주을 재선거 ‘빅3’정책대결 ‘후끈’

새만금일보 | 입력 : 2023/01/25 [21:43]

 

 

설 명절이 끝난 후 4.5전주을 재선거와 관련 ‘빅3’후보들이 각자 나름의 정책을 발표하면서 바야흐로 본격적인 정책 대결의 포문을 열었다.

다만 비례대표직을 아직 사퇴하지 않은 정운천의원은 현직의원으로서, 임정엽,김호서 후보는 예비후보로서 각자의 정책을 강조하고 있어 관심을 모은다.

우선 국민의힘 정운천의원은 25일 국회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이성해 국토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장을 만나 전주권 광역교통문제 해결을 위한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의 적극적인 검토를 촉구했다.

그동안 전북은 지속적으로 광역교통 문제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도 광역시가 없다는 이유로 대도시권에 포함되지 못해 정부의 지원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신규 교통망을 확충하거나 혼잡한 도로를 개선하기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었다.

정운천의원은 이성해 국토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장을 직접 만나 전주를 비롯한 전북의 광역교통 문제를 설명하면서 정 의원이 대표발의한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해 줄 것을 요구했고 특히 원희룡 국토부장관에게도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 전주권 광역교통문제 해결을 위해 법안을 적극 검토해 줄 것을 건의해달라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정운천의원은“전북특별자치도라는 울타리 안에 교통망이 제대로 갖춰져야 전북특별자치도가 진정한 독자 권역으로 거듭날 수 있다”면서 “전주권 광역교통문제 해결은 전북특별자치도 설치를 위한 후속조치 중 하나로 반드시 해결해야 할 문제인 만큼 법률 개정을 위해 계속해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또 임정엽예비후보는 25일 정책발표를 통해 “‘혁신도시 조성 및 발전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이전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지역인재 의무채용 제도’를 시행하고 있지만 실제 채용규모는 기대에 크게 미치지 못한다”며“실제 채용인원을 늘릴 수 있는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임 예비후보는“국토교통부와 이전 기관에서는 전북혁신도시 이전 기관의 지역인재 채용률이 해마다 높아지는 것처럼 공표하지만 이는 숫자놀음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실제 국토교통부는 전북혁신도시 이전기관의 2021년 지역인재 채용률은 36.6%라고 공표했다. 2016년 13.1%에 비해 23.5%p 높고 ‘혁신도시 조성 및 발전에 관한 특별법’에서 규정한 2021년 법정 목표율 27%에 비해서도 9.6%p 초과달성한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이는 혁신도시법 시행령의 ‘예외 조항’이라는 제도적 맹점을 악용한 취업률 뻥튀기라는 게 임 예비후보의 지적이다.

임 예비후보는“국가균형발전 및 국가 경쟁력 강화를 위해 도입된 이전 공공기관의 지역 인재 의무 채용 제도가 정책적 효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전면적인 제도 개선이 시급하다”며“예외조항 최소화 등 법·제도 정비에 나서 우리 지역에서 자란 많은 인재들이 타 시도로 떠나지 않고도 좋은 일자리를 얻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김호서예비후보는 25일 오전 선거사무소에서 ‘새로운 전주’, ‘행복한 전주’라는 주제로 전주발전을 위한 필요한 정책이 무엇인지에 대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김 예비후보는 이날 간담회에서“전주시 인구는 현재 10년째 제자리 수준에 머물고 있고 구도심은 급격히 낙후되는 등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정부 차원의 조속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김 예비후보는“전주시 국회의원으로 당선돼서 기업 유치와 도시재생, 주거복지 시설 개발 등 전주시민의 염원이 담긴 사업들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꼼꼼히 챙겨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대기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