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시 500만 관광시대! 글로컬 관광도시로의 도약!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4/01/23 [13:40]

김제시 500만 관광시대! 글로컬 관광도시로의 도약!

새만금일보 | 입력 : 2024/01/23 [13:40]

 

 

 

갑진년 청룡의 해를 맞아 2024년 한 해 동안 김제시가 500만 관광객이 찾는 ‘글로컬 관광도시’로의 도약을 위해 관광 인프라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는 ‘전북권 4대 도시로 웅비하는 김제’를 목표로 글로벌 시대에 맞는 색다른 매력을 지닌 로컬 콘텐츠를 내세워 △명품 관광기반 조성 △도심 관광 활성화 △맞춤형 관광마케팅 △세계 축제도시 도약이라는 4대 추진방향을 정해 김제만의 매력을 품은 관광도시 여건을 갖춰 나가고 있다.

 

# 갑진년 청룡의 해, must visit 김제

 

웅장한 들녘 쌍용이 자리잡은 벽골제는 갑진년 청룡의 해를 맞아 김제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에게 뜻깊은 명소가 되고 있다. 

풍요를 상징하는 쌍용 전설이 전해지는 벽골제를 2024년 꼭 가봐야 할 여행지로 한국관광공사와 추진 중이다. 

이와 동시에 20m가 넘는 거대한 쌍용 조형물이 위치한 벽골제 관광단지를 중심으로 천년고찰 금산사, 망해사 낙조, 만경 8경 등 김제의 무궁무진한 이야기와 아름다운 풍경을 담아 새롭고 특색있는 관광지로 브랜딩, 급변하는 관광트렌드에 대응한 관광 콘텐츠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 지역관광추진조직(DMO), 지역주민 주도하에 관광역량 키워

 

‘DMO’는 Destination Marketing Organization의 약자로 지역주민이 주체가 돼 지역관광사업을 발굴·기획·운영하는 전문조직을 뜻한다. 

시는 올 한 해 동안 지역관광추진조직(DMO) 육성사업을 통해 지역주민의 주도하에 관광 자원발굴과 인적자원을 연계, 지역관광을 활성화할 방침이다. 

특히 건강한 지역관광 생태계를 조성해 김제 곳곳에서 관광객들이 머물며 직접 경험하고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농촌체험 프로그램 마련에 주력할 계획이다. 

바쁜 일상을 벗어나 쉼과 여유가 있는, 언제나 찾고 싶은 체류형 관광지로서의 도약을 꿈꾼다.

 

# 빅데이터와 함께하는 똑똑한 컨설팅으로 관광객 유치도 똑부러지게

 

시는 올해 한국관광공사에서 주관하는 ‘빅데이터와 함께하는 똑똑한 컨설팅’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지역관광 개발사업을 대상으로 하는 빅데이터 기반 컨설팅 사업은 한국관광공사와 분야별 전문가가 현장답사와 인터뷰를 진행해 더 많은 관광객이 김제를 방문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는 사업이다. 

시는 지난해 말 도출된 결과를 토대로 올해에는 좀 더 활용성 높은 관광마케팅 정책을 추진하고 관광객 눈높이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해 관광객 유치에 힘쓸 예정이다.

 

# 전북권 최초 스카이워크 조성, 성산타워 리모델링... 관광 랜드마크 조성

 

지역의 특색을 살린 매력적인 관광명소로 도약하기 위해 올해 모악산과 어우러진 자연 친화적인 생태 쉼터와 숲속 놀이시설을 조성했으며 벽골제 한옥 건축물에 기와조명을 설치 완료, 야간관광명소로서의 기반을 마련했다. 

올해에는 총 사업비 40억원을 투입해 금평저수지 일원에 모악산 스카이워크를 조성한다. 

전북권 최초로 조성되는 스카이워크는 지역을 대표하는 관광명소로써의 기능을 할 수 있도록 설계 단계부터 차별화를 주기 위해 노력했으며 지난해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마무리하고 올 초 공사에 착공할 예정이다. 

또한 성산공원 관광명소화 조성사업으로 도심권 관광 활성화를 위해 성산타워를 리모델링하고 야간경관 조명 설치, 산책로 정비 등을 내용으로 2024년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과 공사를 추진한다. 

2025년까지 사업을 마무리해 성산공원 일원의 대규모 정비를 통해 도심권 랜드마크로 거듭날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 김제에서 일?휴가 동시에....워케이션 시범 추진

 

김제에서 일(Work)과 휴가(Vacation)를 동시에 즐기는 워케이션 공모사업을 연간 이용객이 많은 국립청소년농생명센터와 협력해 준비 중이다. 

대한민국 유일한 자원인 지평선을 활용한 불멍, 논멍, 별멍을 할 수 있는 힐링 콘텐츠를 마련, 도시의 삶에 지친 직장인에게 쉬면서 일할 수 있는 체험을 선사하는 등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한 새로운 변화를 시도한다.

 

# 봄의 길목에서 꽃빛드리, 음악소풍 모락(樂)... 일상에서 찾는 시민 행복

 

지난해 봄, 처음 시도된 꽃빛드리 축제는 민?관협력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한 민간 주도형 축제로써 기존 축제의 틀에서 벗어난 새로운 축제모델을 제시하며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청년농업인, 청년단체, 소상공인 등 기획 단계부터 시민이 주도적으로 참여해 축제에 생기를 불어넣었으며 벚꽃이 만개한 야외에서 다양한 문화 체험을 즐길 수 있는 여가문화를 조성해 활력 있고 생동감 넘치는 도시이미지를 창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봄이 오는 길목에서 벚꽃이 만개하는 시기에 개최 예정인 2024 꽃빛드리 축제는 시민 참여기회를 더욱 확대하고 새로운 콘텐츠와 참신한 기획으로 시민들의 일상에 기쁨을 선사할 예정이다. 

그간 축제의 정체성 확립에 고민해 왔던 모악산 축제는 오는 4월경 일상속의 휴식을 주제로 모악산의 수려한 자연속에서 즐기는 음악소풍, 모락(樂) 뮤직 페스티벌로 변화시켜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문화예술 향유의 기회를 제공하고 잊지 못할 아름다운 봄날을 선물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 글로컬 관광도시! 김제지평선축제 성공 신화는 계속된다

 

1999년부터 시작된 김제지평선축제는 지역의 자연, 문화, 역사적 특성을 살린 농경문화와 문화유산을 현세대의 감각에 맞게 승화시켜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대동 한마당 축제로 변화를 거듭하며 지금은 김제하면 떠오르는 대표 브랜드이자 대한민국 축제의 아이콘으로 성장했다. 

지난해 개최된 제25회 김제지평선축제 역시 색다른 볼거리와 체험, 다양한 먹거리와 즐길거리로 관람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성공 신화를 이어갔다. 

특히 지난해 축제는 공간구성에 많은 변화를 주어 지역 청년들이 참여한 청년 깔깔마당과 다양한 먹거리를 즐길 수 있는 지평선 마중거리, 친환경 실천을 위한 에코존을 조성해 김제만의 맛과 멋을 새롭게 선보였다. 

농경문화의 정체성을 담은 벽골제 짚신 퍼레이드와 LED 쥐불놀이, 짚공차기와 같은 신규 프로그램도 큰 호응 속에 성공적으로 진행됐으며 먹거리장터는 1만원 이하의 착한가격으로 넉넉한 인심과 풍성한 먹거리를 제공해 지역축제 바가지 논란을 해소시킴으로써 관람객들의 만족도를 더욱 높였다.

 

# ESG 가치 실천, 지속가능한 세계적인 축제로 변화 시도

 

최근 심각한 기후변화와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실천 노력으로 다회용기 반납소 운영, 친환경 용기 사용 장려, 리사이클링 포토존 등 축제를 즐기면서 환경문제를 되돌아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성공적인 친환경축제로 자리매김했다. 

또한 행사장 내 농특산품 할인 판매 수수료 지원, 판매부스 입점료 인하, 청년장터 공간 조성, 시내권 활성화를 위한 전통시장 무대공연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소상공인 소득창출을 지원하고 시민주도 축제 구현을 위해 지역예술인, 청년농부, 소상공인 등 지역 민간단체와 경영체가 기획단계부터 축제운영까지 공간구성과 다양한 프로그램에 직접 참여토록 했다.

ESG(Environmental 환경, Social 사회, Governance 지배구조) 개념을 축제 운영 전반에 반영해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지속 가능한 축제, 지역경제 활성화와 소득창출에 기여하는 축제, 지역사회와 소통하며 시민이 주도하는 축제의 실현을 통해 지속 가능한 시민축제로 거듭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향후 지평선축제의 세계화와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축제관광재단 설립을 추진중으로 재단 설립이 완료되면 세계적인 축제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성주 김제시장은 “하드웨어보다 소프트웨어 위주의 개발에 중점을 두는 정부의 관광정책 추진 방향에 맞춰, 500만 관광시대! 글로컬 관광도시 실현을 목표로 김제만의 특색을 담은 관광자원 개발과 관광콘텐츠 발굴에 주력해 김제 관광에 변화와 활력을 불어넣어 전 국민, 전 세계인이 오고 싶은 김제의 숨은 매력을 알리는 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채규곡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