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소나무재선충병 본격 방제 돌입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4/02/02 [17:05]

도, 소나무재선충병 본격 방제 돌입

새만금일보 | 입력 : 2024/02/02 [17:05]

 

 

전북특별자치도는 지난 1월 말까지 2024년 봄철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사업을 위한 설계용역을 마무리하고 2월부터 본격적으로 소나무류 고사목 제거 등 방제작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올해 소나무재선충 방제예산으로 총 18억원의 예산을 확보했고 이번 설계용역 결과와 드론예찰로 확인된 고사목 등 감염목 2,000본을 포함한 2만3,000여본의 방제 대상목이 확인돼 매개충(솔수염하늘소)우화 시기 전인 3월 말까지 방제를 완료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 1월 말까지 산림청 산림항공관리소의 헬기를 활용해 도내 9개 시·군 14만 6,000ha에 대한 항공 예찰을 완료했고 예찰 결과로 발견된 고사목에 대해서는 2월 중 지상 정밀예찰 및 검경을 실시해 3월 말까지 추진하는 방제사업에 포함해 적기에 모두 제거할 계획이다. 

소나무재선충병의 확산방지를 위해서는 산림 병해충에는 방제사업뿐 아니라 사전 예찰이 매우 중요하고 14개 시·군에서는 올해 2월부터 총 52명의 병해충 예찰방제단을 채용해 소나무류 고사목 예찰과 시료 채취, 기타 산림병해충에 대한 지상 방제 등 도내 산림병해충 예방과 방제를 위해 적극 활동할 예정이다.

강해원환경녹지국장은 “지난해 전국적으로 소나무재선충병 확산이 심각했고 이에 재선충병 확산의 큰 요인 중 하나인 인위적 확산 방지를 위해 소나무류의 무단 이동과 반출을 막을 수 있도록 도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대기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