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상용차산업 혁신전략 추진단’ 출범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4/03/19 [17:10]

전북 ‘상용차산업 혁신전략 추진단’ 출범

새만금일보 | 입력 : 2024/03/19 [17:10]

 

 

전북특별자치도가 19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상용차산업 노사정 상생선언식과 상용차산업 혁신전략 추진단 출범식을 가졌다.

출범식에는 상용차산업 노조를 비롯한 도내 상용차산업 관련 16개 기관?단체가 참석했으며 노사정 상생선언과 상용차산업 혁신전략 추진단에 참여하는 노동자, 기업인 및 전문가 등 위원들에 대한 위촉장 수여가 이뤄졌다. 

노사정 상생선언의 주요 내용으로는 △상용차산업 혁신전략 추진단 구성 및 협력 결의 △상용차산업 노사의 소모적인 갈등 지양 및 생산적 관계로의 전환 △지자체와 전문기관의 행?재정적 지원과 상용차산업 활성화 방안 마련 등이다.

추진단에는 정책심의를 담당할 정책협의회와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4개의 분과협의회가 있으며 정책협의회와 분과협의회 위원은 이날 위촉 이후 본격적인 활동을 통해 상용차산업 전반에 대해 발전방안을 논의해 나갈 계획이다.

추진단은 과거와 달리 상호 신뢰속에서 노조와 기업인이 중심이 돼 상용차산업 발전을 위한 지혜와 아이디어를 모으는 주도적인 역할을 맡고 소모적인 갈등을 지양하고 타협과 양보를 최우선 가치로 삼고 상생협력 하는데 중점을 두기로 했다.

도는 도내 노사 간 소통협력과 상생발전문화 확산에 현대자동차와 타타대우상용차 노사의 역할이 매우 크다고 보고 두 기업이 상생발전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통해 기업하기 좋고 노동자가 존중받는 전북자치도를 만드는데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방침이다.

추진단 위원장을 맡은 김관영 도지사는 “오늘 출범하는 상용차 혁신전략 추진단을 통해 노사정의 지혜와 역량을 모을 것"이라며 "노사정이 함께 상생하고 함께 혁신해 상용차 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 방안을 마련해 함께 성공을 이뤄 나가는데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이대기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