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노을감자 본격 수확 시작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4/03/22 [16:40]

부안노을감자 본격 수확 시작

새만금일보 | 입력 : 2024/03/22 [16:40]

 

 

 

 

 

부안군의 대표 소득작목으로 자리잡은 천년의 솜씨 부안노을감자를 3월 중순부터 5월까지 본격적으로 수확한다.

올해 부안노을감자는 동진면과 계화면을 중심으로 149ha, 1,569동의 시설하우스에서 재배중이며 연말·연초 폭설과 저온, 그리고 2월 잦은 강우로 인한 일조량 부족 및 병해 등으로 생육이 저조하였으나, 3월들어 평년 기후를 유지하여 현재 생육은 양호한 상태이며, 생산량은 평년대비 10~15% 정도 감소가 예상된다.

부안노을감자는 시설하우스에서 재배되어 타 감자 주산지 보다 이른 수확, 높은 가격에 출하하여 부안군 대표 고소득 작목으로 손꼽힌다.

특히 부안노을감자는 감자재배에 적합한 사질토양에서 부안의 지리적 특징인 해풍을 맞고 자라 맛이 매우 뛰어나고, 껍질이 얇고 칼륨 성분이 높아 우리몸에서 나트륨 배출을 촉진하여 혈압을 낮추고 심혈관건강 개선에 도움이 되는 먹거리다.

또한 감자는 풍부한 비타민C 함량으로 면역력 강화는 물론, 다양한 무기질 함량이 높아 체외로 나트륨을 배출하여 혈압관리에도 효과가 있으며, 낮은 칼로리로 인해 다이어트 식품으로 소비자들 사이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이에 부안군에서는 시설감자 육성을 위해 매년 비닐 교체, 개폐시설, 철재(파이프), 포장재, 지력증진 비료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고품질 감자 생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용석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