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 갈등에 환자들 불안감 가중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4/03/27 [16:32]

의정 갈등에 환자들 불안감 가중

새만금일보 | 입력 : 2024/03/27 [16:32]

 

 

정부가 전공의 집단사직 사태의 해법을 찾고자 의료계에 손길을 내밀었지만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있어 전망이 어둡다.

의료계는 '증원 철회' 입장을 고수하고 있고 정부는 사실상 거부 입장을 밝히고 있어 '구심점'을 찾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24일에 이어 26일에도 의료계에 정부와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의대 교수진을 비롯한 의료인들은 의료 개혁을 위한 정부와의 대화에 적극 나서주시기 바란다”며 “제자인 전공의들이 하루빨리 복귀할 수 있도록 설득해 달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의대 증원 규모가 대학별로 확정됨으로써 의료 개혁을 위한 최소한의 필요 조건이 만들어졌다"며 "다음 달에 발족할 대통령 직속 '의료개혁특별위원회'에서 의료계를 비롯한 각계의 전문가들이 참여해 머리를 맞대고 구체적인 이행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국민들을 향해선 “불편함이 있더라도 정부의 의료 개혁을 믿고 지지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국민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진료 대책을 보다 면밀하게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도 이날 서울대병원을 방문해 주요 대학 총장, 의대 학장, 병원장 등을 만나 문제 해결을 위한 정부와 의료계의 건설적인 대화체 구성을 제안했다.

하지만 전공의들을 대표하는 단체인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는 '묵묵부답'이다.

실제 대전협 비상대책위원회는 윤 대통령이 의료계와 대화를 제안했다는 소식에도, 정부가 전공의 면허 정지를 유예하는 방안을 검토한다는 소식에도, 의대 교수들과 여당이 중재를 자처했다는 소식에도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의사단체는 여전히 '증원 규모 원전 재검토'를 대화의 선결 조건으로 고수하고 있다.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는 "정부에 의한 입학정원과 정원 배정의 철회가 없는 한 이 위기는 해결될 수 없다"며 "정부의 철회 의사가 있다면 국민들 앞에서 모든 현안을 논의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사태 해결을 위한 실마리가 보이지 않는 가운데 의대 교수들의 '무더기 사직'이 본격화 되면서 환자들의 불안감만 커지고 있다.

전의교협 소속 전국 39개 의대 교수들은 전날부터 사직서를 제출하고 있다. 

전북대 의대와 전북대병원, 원광대 의대와 원광대병원, 제주대 등에서도 사직서를 내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이들은 사직서가 수리될 때까지 진료는 이어갈 방침이다.

이처럼 전공의에 이어 교수들까지 병원을 이탈하면서 환자들의 불안감은 점점 커지고 있다.

A씨는 "당장 수술이 급한 환자들은 발만 동동 구르고 있다"며 "정부와 의료계가 하루빨리 대화에 나서서 사태를 해결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이인행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