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내년 국비확보 선제적 대응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4/03/27 [16:37]

전북 내년 국비확보 선제적 대응

새만금일보 | 입력 : 2024/03/27 [16:37]

 

 

전북특별자치도가 2025년 국가예산 신규사업 562건(‘25년 국비요구액 7,243억원 상당)을 발굴하는 등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를 위한 선제적 활동을 개시했다. 

전북특별자치도는 27일 김관영지사 주재로‘국가예산 신규사업 3차 발굴 보고회’를 개최하고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 대상 사업을 1차 확정했다고 밝혔다.

전북자치도는 정부예산 편성 순기 보다 한발 앞선 선제 대응으로 지난해 8월부터 국책사업 발굴추진단과 전북연구원, 14개 시군과 함께 신규사업 발굴에 매진해 왔다.

신규사업은 안정적 재원확보의 기초가 될 뿐만 아니라 이에 기반한 계속적 사업확장의 시발점이 된다는 점에서 갈수록 그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전북자치도는 3월 현재 2025년 국가예산 신규사업으로 562건(국비 요구액 7,243억원 규모)을 발굴했고 이번에 발굴한 주요 신규사업들은 산업?경제, 농생명, 문화?체육?관광, 사회간접자본(SOC), 환경?안전?복지 등 다양한 분야를 포함하고 있어 향후 전북자치도의 안정적 재정확충은 물론 지역 지속성장 발전의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도는 올해 정부의 건전재정 기조 유지와 대규모 국책 사업 종료 등 국가예산 확보환경이 여의치 않은 상황이지만 역대 최대규모 국가 예산 확보를 목표로 단계별 전략을 세우고 정치권 및 시군과 선제적 대응에 나선다는 구상이다.

우선 발굴된 신규사업의 타당성 등 논리를 지속적으로 보완하고 100대 중점확보 대상사업을 선정해, 이들 사업을 중심으로 사전 설명활동을 적극 전개 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지역 국회의원 보좌관 간담회, 주요 정당 및 지역 국회의원과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해 중점 확보사업에 대한 설명 및 예산확보를 위한 단계별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정치권-시군과 탄탄한 공조 체계를 유지해 나갈 계획이다.

김관영지사는“내년도 국가예산 확보 여건 또한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부처 단계부터 최대 예산이 반영될 수 있도록 시·군-정치권과 긴밀히 공조하고 구체적 논리와 차별화된 전략을 마련해 도민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국가예산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대기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