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향제 바가지요금 뿌리 뽑는다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4/04/05 [16:20]

춘향제 바가지요금 뿌리 뽑는다

새만금일보 | 입력 : 2024/04/05 [16:20]

 

 

 

남원시가 봄철 축제가 본격화되면서 남원을 찾는 관광객이 늘어나는 가운데 바가지요금 원천 봉쇄에 나섰다. 

 

시는 한 번이라도 바가지요금 논란이 일면 남원 전체 이미지가 크게 실추되고 관광객이 크게 감소하는 것으로 보고 매년 되풀이되는 축제 바가지요금 논란에 종지부를 찍겠다는 방침이다.

시는 지난달 30일 요천 봄꽃 음악회를 시작으로 이달 15일 바래봉 철쭉제, 5월 10일 제94회 춘향제 등 한 달 남짓 동안 크고 작은 축제를 개최함에 따라 축제부당요금합동대응반을 운영해 불법영업 및 바가지 요금에 신속하게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시는 불법 건축물에 대해 시정명령을 부과하고 무신고 영업에 대해 남원경찰서에 형사 고발조치하는 등 아예 처음부터 바가지요금 근절 및 불법영업을 뿌리 뽑겠다는 입장이다.  

실제로 지난해 춘향제에서 논란을 빚은 바가지요금 또한 뜨내기 업체로 이들은 축제기간 체류비와 재료 보관비 등을 보전하기 위해 바가지요금을 받아 전국적으로 공분을 산 바 있다.

 

이에 올해 춘향제에는 지역 상인들에게 먹거리 부스와 농특산물·소상공인 판매 부스 126개를 직영으로 임대하고 입점권 전매를 금지토록 했다.

또 모든 메뉴는 가격 중량을 표시한 정찰제로 1만원 이하로 판매하기로 했다. 

 

바가지 요금을 받았다가 적발되면 즉시 퇴거 조치하고 행정처분 및 형사고발하는 등 엄정하게 대처할 계획이다.

 

시는 이와 함께 백종원 대표의 더본코리아와 춘향제 먹거리 관련 지역경제 활성화 상생발전 협약을 맺고 남원 농특산물을 활용한 메뉴 개발과 마케팅, 홍보로 보다 특색있고 지역경제가 살아날 수 있는 축제로 거듭나는 데도 공을 들이겠다는 구상이다.

최경식 시장은 “춘향제가 지역경제에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크다”며 “올해 제94회 춘향제에는 뜨내기 업체 입점을 차단하고 지역 소상공인 입점을 유도해 지역경제가 살아날 수 있는 분위기가 조성될 수 있도록 남원시민과 한마음 한뜻으로 협력해 100만 관광객 유치 및 바가지요금 근절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권희정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