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허브, 전주 서부권 복합복지관 건립 ‘첫 삽’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4/04/17 [15:04]

복지 허브, 전주 서부권 복합복지관 건립 ‘첫 삽’

새만금일보 | 입력 : 2024/04/17 [15:04]

 

 

 

 전주시가 서부신시가지 등 전주 서부권 주민들의 복지거점이 될 서부권 복합복지관 건립을 위한 첫 삽을 떴다.

 

 시는 17일 효자동 서부신시가지 사회복지시설 부지(완산구 효자동2가 1240-3번지)에서 우범기 전주시장과 이기동 전주시의회 의장, 국회의원, 도·시의원, 대한노인회·건강가족지원센터 등 유관기관·단체 관계자, 지역 주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부권 복합복지관 착공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내빈 소개와 경과보고, 시공사 대표의 공사개요 설명, 우범기 전주시장의 기념사, 축사, 착공을 알리는 시삽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서부권 복합복지관은 오는 2025년 12월까지 전일고등학교 인근 부지에 국비 47억 등 총 343억 원이 투입돼 부지면적 3,799㎡에 지하 2층~지상 5층의 연면적 7,133㎡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건물 지하 2층에는 기계실과 전기실 등이 들어서고, 지하 1층은 주차장과 경로식당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또한 △지상 1~2층 노인복지관 △지상 3층 시니어클럽 △지상 4층 다함께돌봄센터 △지상 5층 다문화가족센터 등 다양한 복지시설이 배치된다.

 이외에도 서부권 복합복지관은 인근 주민들이 쉴 수 있는 휴게공간도 갖추게 된다.

 이와 함께 시는 복지관이 건립됨에 따라 주차 수요가 증가될 것을 예상하여 이용자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인근 부지를 매입해 주차장을 추가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사업계획 변경 절차를 완료한 상태로, 내년 12월 복합복지관 준공에 맞춰 주차장을 확충한다는 구상이다.

 

 시는 신도시 확장 등으로 인구가 급격히 증가하면서 복지 수요가 대폭 증가했지만 복지 인프라가 부족했던 서부권에 복지거점인 복합복지관이 들어서면 독거노인과 다문화가정, 맞벌이 부부 등 다양한 계층의 시민들에게 맞춤형 복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범기 전주시장은 “서부권 복합복지관은 어린이부터 노인, 다문화가정에 이르기까지 모든 세대가 함께 어우러져 살아갈 수 있는 복지 허브가 될 것”이라며 “나아가 향후 이 복지관이 지역사회의 중심지이자, 남녀노소 누구나 서로를 돕고 배우며 성장할 수 있는 커뮤니티의 장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염형섭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