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자치도, 전기 안전성 더욱 높일 300억 규모 국가 공모사업 선정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4/04/17 [15:47]

전북자치도, 전기 안전성 더욱 높일 300억 규모 국가 공모사업 선정

새만금일보 | 입력 : 2024/04/17 [15:47]

 

 

전북특별자치도가 이차전지 등을 기반으로 하는 에너지저장장치(ESS)와 무정전전원장치(UPS)의 안전성을 더욱 높이기 위한 국가공모사업에 선정됐다. 

 

도는 17일 산업부(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가 실시한 ‘무정전전원장치(UPS) 위험성 평가 및 안전기술 개발’ 국가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200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은 대용량?고출력 UPS 표준모델 개발과 연계한 안전성 평가시스템 및 사고대응 실시한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으로 도가 완주군과 함께 한국전기안전공사(전기안전연구원)를 주관기관으로 하는 컨소시엄을 구성해 추진한다. 

 

2027년까지 4개년에 걸쳐 총 300억원을 투자해 완주테크노밸리 제2일반산업단지 내에 센터를 구축하고 리튬이온 배터리 기반의 3개 세부과제에 대한 연구개발을 추진한다. 

무정전전원장치(UPS)는 전원 공급이 불안정하거나 전원이 정전됐을 때 장비나 시스템에 연결된 전기 장치의 작동을 지속시키기 위한 장치다. 

 

김종훈 경제부지사는 “도가 한국전기안전공사와 함께 정부과제로 기획해 국가사업에 반영된 만큼 공모사업 수행에 어려움이 없도록 행?재정적 지원을 하겠다”며 “공모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새만금 이차전지 특화단지, ESS 안전성평가센터 등과 연계, 가장 안전한 에너지 강국의 미래를 전북이 선도하겠다”고 말했다./이대기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