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량위기국에 대한민국 쌀 10만톤 지원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4/04/17 [15:47]

식량위기국에 대한민국 쌀 10만톤 지원

새만금일보 | 입력 : 2024/04/17 [15:47]

 

 

아프리카·아시아·중동 11개국의 난민과 영양결핍상태 취약계층에 대한민국 쌀 10만톤이 지원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7일 군산항에서 유엔 세계식량계획을 통한 식량원조 규모 2배 확대 첫해를 기념하는 출항식을 개최했다.

이번 출항식은 지난해 G7 정상회의 후속 조치로 식량원조 물량을 올해부터 2배로 확대하고 지원국가도 11개국으로 늘린 것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됐다.

우리나라는 2018년부터 유엔식량원조협약에 가입해 매년 5만톤의 쌀을 아프리카 등 5개국에 지원해 왔다. 

올해는 라오스를 제외하고 아프리카 5개국과 방글라데시, 아프카니스탄을 추가해 11개국에 3개월 간 약 260만명의 난민, 기아 등 영양결핍 상태에 있는 취약계층을 지원할 수 있는 규모인 쌀 10만톤을 지원한다.

이번 군산항에 선적된 1만5,000톤의 쌀은 5월 3일 방글라데시로 출항해 8월부터 콕스바자르 및 바샨지역 로힝야 난민(116만명)에게 공급될 예정이며 목포, 울산, 부산신항에서도 8만5,000톤의 쌀이 6월말까지 출항해 11개국에 순차적으로 지원된다. 

이와 함께 농식품부는 쌀 생산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프리카 국가를 대상으로 벼 종자 생산단지를 조성해 수확량이 높은 벼 종자를 생산하고 농가에 보급하는 케이(K)-라이스벨트 사업도 추진 중에 있다.

송미령 장관은 “우리나라는 반세기만에 식량원조국에서 공여국으로 발전한 세계에서 유일한 국가로 식량원조 뿐만 아니라 케이(K)-라이스벨트 사업도 지속 확대해 국제사회 일원으로서의 역할과 의무를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이인행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