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림 '삼계탕' 유럽 식탁에 오른다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4/05/09 [16:11]

하림 '삼계탕' 유럽 식탁에 오른다

새만금일보 | 입력 : 2024/05/09 [16:11]

 

 

 

전북을 대표하는 기업 (주)하림이 중앙정부와 지자체의 지원에 힘입어 처음으로 유럽 시장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국산 축산물에 대한 수입 허용을 유럽연합(EU)에 요청한 지 28년만에 농림축산식품부·식품의약품안전처·전북특별자치도·(주)하림이 함께 이뤄낸 성과로 이번 수출길이 향후 다른 지역으로의 삼계탕 판로 확대는 물론 K-푸드를 보다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전북자치도는 (주)하림이 유럽시장(독일)에 삼계탕 7.2톤을 수출하는 성과를 이루며 이를 기념해 부산신항에서 수출 선적식을 가졌다고 9일 밝혔다.

그간 도는 국산 축산물의 유럽 시장 수출을 위해 (주)하림과 함께 축산물 검사 및 질병관리 체계를 강화하는 등 수출 검역·위생 협상에 대응해 왔다.

유럽연합은 지난 2018년, 2023년 두차례에 걸쳐 실사단을 전북자치도와 축산농가, (주)하림에 파견해 잔류물질 검사체계, 농가 방역실태, 도축·가공 시스템 전반을 조사한 바 있다.

특히 도는 열처리 가금육에 대한 유럽 수출을 위해 지난 2020년 전국 지자체 최초로 국제공인시험기관(동물위생시험소) 인정을 획득해 유럽 수출의 교두보를 마련했고 올해는 수출제품 안전성 검사비 등 지원을 통해 유럽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주)하림은 가금제품 수출의 선봉장으로서 미국?아시아 수출길을 개척해 중소기업들도 더불어 수출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고 이번 유럽연합 첫 수출을 이뤄내며 ‘브랜드 파워 1위’ 닭고기 시장의 리더임을 증명했다.

도는 이번 수출이 축산물에 그치지 않고 만두 등 복합식품까지 확대될 것으로 예상하며 향후 연간 2,000만 달러(전국기준) 이상 수출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와 관련 도내 주요 가금육 업체는 (주)하림과 참프레가 소재하고 있으며 이들 기업은 지난해 11월 기준 891톤, 706만5,000불(전국 48%)의 수출 실적을 기록했다.

도 관계자는 “진입장벽이 높은 유럽시장의 도내산 삼계탕 첫 수출을 시작으로 너겟?치킨류를 비롯한 유럽내 인기가 높은 케이(K)-푸드 수출이 확대될 수 있도록 업체와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대기 기자, 최두섭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