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토성'서 백제 집수시설, 칠피갑옷조각 나왔다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4/05/30 [15:53]

'익산토성'서 백제 집수시설, 칠피갑옷조각 나왔다

새만금일보 | 입력 : 2024/05/30 [15:53]

 

 

익산에서 고대 백제인들이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저수 시설과 함께 백제 시대 유물인 '칠피갑옷조각'이 발견됐다.

익산시는 국가유산청 허가를 받아 원광대학교 마한백제문화연구소와 익산토성 백제 유물 발굴조사를 진행한 결과 직경이 각각 동서 9.5m, 남북 7.8m, 최대 깊이는 4.5m에 이르는 평면 원형 형태의 다듬은 거대한 석재 집수시설을 확인했다고 30일 밝혔다.

익산시 금마면에 위치한 익산토성은 해발 125m의 오금산을 둘러싸고 있는 산성으로 일명 '오금산성'으로도 불린다. 

수부(首府)명 기와를 비롯한 백제 시기 기와가 다량 출토된 것으로 미뤄 익산토성이 남쪽으로 약 2㎞ 떨어진 '왕궁리유적'과 연계된 산성으로 추정되고 있다.

발굴조사단은 집수 시설의 일부는 무너져 내렸지만 하단부가 비교적 온전한 형태로 보존된 것으로 볼 때 과거 한 차례 보수가 이뤄진 것으로 판단했다. 

바닥은 자연 암반을 인위적으로 깎고 다듬었으며 특히 북동쪽은 물이 중앙으로 유입되도록 암반을 가공했다. 

남쪽에는 석재를 이용해 최대 높이 80㎝ 정도의 단(段)을 쌓았다.

이 집수시설 안에서는 공주 공산성, 부여 관북리 유적에 이어 세 번째로 출토된 칠피갑옷편을 비롯해 추정 봉축 목재편, 인장와 등 이 집수시설이 백제 시기에 사용됐음을 알려주는 많은 백제 기와편과 토기편이 출토되기도 했다.

특히 문서를 분류할 때 사용된 봉축편으로 추정되는 직경 2.3㎝ 크기의 목재 막대기에는 '정사(丁巳) 금재식(今在食: 현재 남아있는 식량)'라는 묵서명이 확인됐다.

추후 추가 연구를 통해 해당 유물이 봉축편으로 확인될 경우 백제시기 문서 보관 방법을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자 익산토성의 성격을 파악할 수 있는 유물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최두섭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