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교육 속 혁신은 어디에 있나
글쓴이 이서현

날짜 17.10.26     조회 73

세계 교육 속 혁신은 어디에 있나 현재 우리나라의 교육 과정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의 교육 과정을 살펴보면 우리는 200년 전, 300년 전, 심지어 몇 천 년 전의 지식을 배운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생활과 윤리에서 필수로 배우는 아리스토텔레스나 소크라테스는 몇 천 년 전의 고대 시대의 사람들이고, 생물에서 가장 중요시되는 개념 중 하나인 멘델의 유전 법칙 또한 200년 전에 발견된 바이다. 중학교, 고등학교에서 빠질 수 없는 인물인 뉴턴 역시 400년 전에 태어났고, 음악의 대가인 모차르트나 베토벤 역시 수백 년 전에 활동하던 사람들이다. 현재 중고등학교를 다니고 있는 학생들은 그 전 세대와 똑같은 지식들을 배우고 있다. 오히려 수학과 같은 과목은 행렬, 진법 등의 단원들이 빠지면서 난이도만 높아지고 전체적인 수준은 낮아졌다는 평가도 듣고 있다. 그렇다면 우리는 왜 전과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의 과학적, 문화적, 기술적 발전을 이루었음에도 불구하고 현 세대의 학생들은 이전 세대와 같은 교육을 들을 수밖에 없는 것일까? 그것은 현대 사회에 와서는 과거에 활발했던 ‘발견과 발명’을 향한 열망이 낮아졌기 때문이다. 우리는 지금의 기술력으로 인해 풍족히 살고 있고, 의식주와 그 이상의 것들까지 보장되는 사회에서 우리는 현재의 상태를 더욱 풍요롭게 하고 싶을 뿐이지 현재 상태에서 벗어나거나 현재 상태가 ‘변화’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그렇기에 새로운 것이나 나의 가치관과 다른 것을 배척한다. 그렇기에 과거에 비해 ‘발견과 발명’이 활발히 이루어지지 않고, 지식의 양과 질이 고정돼 교육받는 지식 역시 과거와 달라지지 않는 것이다. 하지만 과거에는 뉴턴, 아인슈타인 등 이를 뒤엎는 천재들이 등장했고, 현대 사회가 이룬 대부분의 발전 역시 이러한 천재들이 주도했다. 그렇다면 우리가 찾아야 하는 것은 왜 이러한 천재들이 현대 사회에는 과거에 비해 덜 활약하고 있냐는 것이다. 그 이유는 교육 방식에 있다. 다른 나라들과는 차이가 있을지 몰라도, 우리나라의 현재 교육 방식은 “주입식 교육”이라고도 불리는, 끝없는 암기를 통해 말 그대로 학생들의 머리에 지식을 주입시키는 교육 방식이다. 이러한 주입식 교육은 학생들이 시험을 잘 볼 수 있게는 해줄망정 학생들이 배운 지식을 응용하거나 창의적인 문제를 필요로 하는 경우, 또한 지식을 장기적으로 기억해야 하는 경우에 도움을 주지 못한다. 하지만 발전과 혁신을 위해서는 배운 지식을 응용하여 창의력 있는 아이디어를 생각해내야 한다. 그러므로 이러한 응용과 창의성이 결여된 현재의 교육방식은 새로운 발견을 창출해 내지 못하고, 창의력이 풍부해야 할 천재들의 창의성을 악화시킨다. 이는 끊임없는 주입식 교육의 악순환으로 이어진다. 이와 같은 ‘교육의 고정상태’는 사회의 혁신에 악영향을 끼친다. 과거와 같은 교육을 받으면 과거와 같은 결과밖에 내지 못한다. 그렇다면 과거와 같은 수준의 발전만 이룰 수 있고 더 이상의 변화는 일어나지 않는다. ‘교육의 고정상태’는 우리가 피해야 할 것이자 우리가 개선해야하는 것이다. 이 문제의 심각성을 알기 위해 우리는 우리가 현재 받고 있는 교육에 대한 인식부터 바꿔야 할 것이다.

  • 도배방지
  • 도배방지
목록

글쓰기 답글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1 / 116

NO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글 독자여러분의 의견과 주장을 담은 글을 기다립니다 새만금일보 14.08.12 6721
3464 [광고] 저렴해진 10월 의료실비보험 암보험 보험회사별 상품별 비 보험센터 18.10.20 1
3463 3만원 으로 890만 딴 썰..(공떡인증있음) 운수대통 18.10.12 2
3462 등산 안전수칙 준수로 안전한 산행을 최원규 18.10.11 6
3461 (독자투고)공권력 확보의 최대 수혜자는 국민 황수현 18.10.04 6
3460 (독자투고)가정폭력 예방, 제도적 뒷받침 중요하다 황수현 18.10.03 7
3459 (독자투고)전 좌석 안전벨트 착용하세요. 황수현 18.10.01 6
3458 [광고] 의료실비보험 가입순위 현명한 판단 의료실비보험 순위★ 보험센터 18.10.01 4
3457 [광고] 다이렉트 암보험 비갱신형 순수보장형 암보험료 비교♣(부 보험센터 18.10.01 4
3456 [광고] 태아보험 보험료 싼 출시보험, 태아보험금액 줄이기♣(부 보험센터 18.10.01 4
3455 295억 풀어서 추석대축제 이벤트 .( 9.1 ~ 9.25 ) 이벤실장 18.09.14 6
3454 (독자투고)청소년 유해환경 접촉기회 차단해야 황수현 18.09.10 7
3453 (독자투고)피해자 보호 지원 제도 이용하세요. 황수현 18.09.06 6
3452 (독자투고)골든타임의 훼방꾼, 112 허위신고 황수현 18.09.05 8
3451 [광고] 당뇨 고혈압 병력이 있어도 의료실비보험 암보험 가능<보 보험센터 18.09.05 6
3450 (광고)도움되는보험정보 정보 18.09.04 10
3449 소장하고 계신 각종 미술품을 매입 합니다 우담바라 18.09.01 9
3448 일반인 후기,;.그리고 무료관전 (초대 ) 무료관전 18.08.29 5
3447 [광고] 다이렉트 인터넷 실손보험료 (DB실손보험,현대해상실손보 보험센터 18.08.23 7
3446 [광고] 30% 저렴한 다이렉트암보험 비갱신 암보험비교 가입순위 보험센터 18.08.23 8
3445 [광고] 30% 저렴한자동차보험, 다이렉트자동차보험료비교견적 자 보험센터 18.08.23 6
3444 일반인 후기,;.그리고 무료관전 (초대 ) 무료관전 18.08.23 7
3443 독자투고 : 기록적인 폭염과 가뭄 피해, 비상 상황 대응 서둘러야 박범섭 18.08.11 17
3442 범죄피해, 건강보험료 혜택 받으세요 서민경 18.08.10 13
3441 만원으로 16억 만들기,꿈은 이루어진다, 경험자 18.07.22 14
3440 제복의 명예는 우리사회의 품격이다. 비밀글 최열 18.06.21 6
3439 어울려 화합하는 원탑대동제 의미에 관해 조수민 18.06.19 23
3438 (독자투고)이륜차 안전모 착용, 동승자에게도 필수 문동광 18.06.15 27
3437 [독자투고]“술” 잘 마시면 약, 잘못 마시면 독. 손용우 18.05.29 40
3436 [기고] 관공서 주취소란, 피해자는 결국 국민에게로 정지훈 18.05.27 36
3435 [독자투고] 불법촬영, 이제 근절해야 할 숙제 김민지 18.05.20 44